손해보험사 3분기 누적 순이익 2년째 감소, 자동차보험 손실 급증

박안나 기자
2019-12-02 17:37:19
0
손해보험사 3분기 누적 순이익 2년째 감소, 자동차보험 손실 급증

▲ 손해보험사 당기순이익 현황. <금융감독원>

1~3분기 손해보험회사의 누적 순이익이 2년 연속 감소했다. 

장기보험과 자동차보험의 손실이 크게 늘어난 데 따른 영향을 받았다. 

금융감독원이 2일 발표한 ‘2019년 1~3분기 손해보험회사 경영실적’에 따르면 손해보험사는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 2조2천억 원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 2018년 같은 기간보다 24.6%(7천억 원) 줄었다.

보험영업손실이 커졌지만 투자이익도 늘어 순이익 감소폭을 줄인 것으로 파악됐다.

1~3분기 보험영업손실은 3조7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06.2%(1조9천억 원) 늘었다. 장기보험과 자동차보험에서 영업손실 규모가 크게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장기보험은 3조3천억 원, 자동차보험은 8천억 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일반보험은 영업이익 4천억 원을 거뒀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장기보험손실은 48.1%(1조1천억 원), 자동차보험손실은 303.1%(6천억 원) 늘었고 일반보험 영업이익은 32.1%(2천억 원) 줄었다.

1~3분기 투자이익은 6조7천억 원으로 2018년 같은 기간보다 14.5%(9천억 원) 증가했다. 고금리 채권 등 처분이익이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같은 기간 원수보험료는 66조9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3조3천억 원) 증가했다.

9월 말 기준 손해보험사의 총 자산 규모는 319조 원으로 2018년 같은 기간보다 10%(28조9천억 원) 늘었다.

1~3분기 손해보험사의 총자산이익률(ROA)은 0.95%, 자기자본이익률(ROE)은 7.12%로 저금리 추세가 이어지며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손해보험사는 현재와 같은 단기적 외형경쟁보다는 장기적 관점에서 경영 전반의 내실화를 도모할 필요가 있다”며 “금융감독원도 건전성 악화를 초래하는 상품개발과 영업경쟁, 자산운용 등 위험 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안나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금감원, 소비자 보호 담당부서와 인력 대폭 늘리는 조직개편안 마련
  2. 금감원 하나은행 우리은행 제재 결론 못 내, 30일 제재심의위 또 열어
  3. 금융위 금감원, 법률구조공단 서민금융진흥원과 '불법추심' 법률지원
  4. 금감원, 총선 관련 정치테마주 불공정거래 발견되면 엄정조치
  5. 윤석헌 허인, 금감원과 KB국민은행 설맞이 '전통시장 사랑나눔' 행사
  6. 금감원, 금융소비자 보호 위해 올해 고위험 금융상품 집중점검
  7. [오늘Who] 우리금융 정성 다 보여준 손태승, 금감원 제재 선처 받을까
  8. NH투자증권, NH헤지자산운용 전문성 키워 라임자산운용 불신 맞서다
  9. 메리츠종금증권, 해외부동산 공모리츠로 부동산규제에 대응할 길 찾아
  10. 한국투자금융지주 사모펀드 재진출, 김남구 5년 전 실패의 자존심 회복
TOP

인기기사

  1. 1 송철호, 석유화학단지에 기반해 울산 수소산업 고도화에 속도붙여
  2. 2 안산시장 윤화섭, 시화호 조력발전 활용한 수소사업으로 탈바꿈 모색
  3. 3 전주시장 김승수, 탄소소재산업에 수소산업 더해 시너지 극대화 모색
  4. 4 NH투자증권, NH헤지자산운용 전문성 키워 라임자산운용 불신 맞서다
  5. 5 메리츠종금증권, 해외부동산 공모리츠로 부동산규제에 대응할 길 찾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