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차, 인천에서 실시간 경로 수정하는 버스 서비스 시범운영

현대차
2019-12-02 17:18:06
0
현대자동차가 수요에 맞춰 실시간으로 경로를 수정하는 인공지능 기반 버스를 인천 영종도에서 시범운행한다.

2일 현대차에 따르면 현대차와 현대오토에버, 버스공유 플랫폼 개발기업 '씨엘', 연세대학교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인천시와 힘을 합쳐 인천 영종국제도시에서 수요응답형 버스 '아이-모드(I-MOD)'의 시범 서비스를 1일부터 시작했다.
 
[AD] 현대차, 인천에서 실시간 경로 수정하는 버스 서비스 시범운영

▲ 현대자동차 컨소시엄이 시범 운영할 아이-모드 차량 모습. <현대자동차>


아이-모드 서비스는 승객이 버스를 호출하면 가장 빠른 경로를 생성하고 배차하는 서비스다.

기존 버스는 승객이 없어도 고정된 정류장마다 서지만 아이-모드는 승객 위치와 목적지에 맞춰 정류장을 정해 다닌다.

현대차는 아이-모드를 통해 대중교통 노선체계가 갖춰지기 시작하는 도시개발 중간단계에서 주민들의 교통 편의성을 높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아이-모드 시범 서비스는 12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영종국제도시 버스정류장 350여 곳에서 제공된다. 16인승 차량 ‘쏠라티’ 8대가 투입된다.

현대차 컨소시엄과 인천시는 ‘인천시 사회참여형 모빌리티서비스사업’ 양해각서를 6월 체결한 뒤 아이-모드 플랫폼을 구축했다.

현대차는 앞으로 아이-모드 서비스지역을 확대하고 전동 킥보드 공유서비스 '아이-제트(I-ZET)'와 연계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아이-제트는 10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영종도 운서동 일대에서 시범운영된다.

윤경림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오픈이노베이션전략사업부 부사장은 “아이-모드는 도시 교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이라며 “이번 시범운영기간에 실증해 사업모델을 구체화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현대자동차]
v

이 기사는 꼭!

  1. 정의선 다보스포럼 3년 만에 참석, 수소에너지와 모빌리티 비전 제시
  2. 정의선, 수소 CEO총회에서 "수소사회 구현 위해 원가저감 이뤄져야"
  3. 현대차, 인도에서 자동차 온라인으로 판매 시작
  4. 현대차 "LG화학과 협력해 배터리 공장 짓는 것은 아직 확정 안 돼"
  5. 현대차 목표주가 낮아져, "자동차부문 수익성 개선속도 기대이하"
  6. 류긍선 윤병석, 카카오모빌리티 SK가스 함께 모빌리티사업 추진
  7. 카카오 목표주가 상향, "모빌리티와 페이사업 호조로 기업가치 커져"
  8. [오늘Who] 박정호, CES에서 SK텔레콤 모빌리티 협력사 확보 분주
  9. 현대차 미국 항공우주전문가 영입, '하늘 나는 운송수단' 전략 강화
  10. NH투자증권, NH헤지자산운용 전문성 키워 라임자산운용 불신 맞서다
TOP

인기기사

  1. 1 송철호, 석유화학단지에 기반해 울산 수소산업 고도화에 속도붙여
  2. 2 안산시장 윤화섭, 시화호 조력발전 활용한 수소사업으로 탈바꿈 모색
  3. 3 전주시장 김승수, 탄소소재산업에 수소산업 더해 시너지 극대화 모색
  4. 4 NH투자증권, NH헤지자산운용 전문성 키워 라임자산운용 불신 맞서다
  5. 5 메리츠종금증권, 해외부동산 공모리츠로 부동산규제에 대응할 길 찾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