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주식은 건설업종 최선호주”, 실적 증가와 수주 확대 다 갖춰

이규연 기자
2019-11-22 08:26:56
0
현대건설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에 이어 2020년에도 해외수주에서 성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현대건설 주식은 건설업종 최선호주”, 실적 증가와 수주 확대 다 갖춰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송유림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22일 현대건설 목표주가를 6만8천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현대건설 주가는 21일 4만225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송 연구원은 “현대건설은 대형건설사 가운데 실적 증가와 수주 계기, 매력적 기업 적정가치(밸류에이션)을 모두 갖춘 유일한 건설사”라며 “건설업종 안의 최선호주를 유지한다”고 바라봤다. 

현대건설은 4분기에 조지아 수력발전(3886억 원), 파나마 메트로(18억 달러), 알제리 복합화력발전(8억 달러)을 모두 수주하면 연간 수주목표 13조1천억 원을 이룰 것으로 전망됐다.

2020년에도 이라크에서 건설 프로젝트 4개를 수주하는 동시에 사우디아라비아 자프라가스(전체 37억 달러)와 카타르 액화천연가스(LNG) 플랜트(전체 160억 달러) 등을 수주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됐다. 

송 연구원은 “현대건설은 3분기까지 올린 뛰어난 수주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실적 증가의 방향성이 더욱 뚜렷해졌고 2020년 수주와 분양에 관련된 시장의 걱정도 제한적”이라고 바라봤다. 

그는 “해외 발주시장의 호전과 이에 따른 현대건설의 자세, 현재 수주 파이프라인 등을 고려하면 2020년에도 해외수주가 성장한다는 기대가 유효하다”며 “주택 수주잔고를 고려하면 분양성과도 2019년의 2만~3만 세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법원, 현대건설이 낸 갈현1구역 입찰무효 효력정지 가처분신청 기각
  2. 최문순 김양호, 삼척 수소도시 비전 선포로 액화수소산업 선점 의지
  3.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4.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5. 현대건설, 미국 플랜트업체 경영위기로 플랜트사업 반사이익 기대
  6. 한진칼 주식 투자의견 중립 유지, “지배구조 개편 실행돼야 주가 상승”
  7. 삼성전기 주식 매수의견 유지, "내년 패키지기판 호황과 5G통신 수혜"
  8. [오늘Who] 김현미, 한남3구역 초강수로 아파트값 잡기 의지 보이다
  9. 정진행, 정의선시대 현대건설 ‘건설명가’ 재건에 계속 힘보탤까
  10. [오늘Who] 박정원,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위해 두산건설 합병하나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승계, 아시아나항공 매각 복병되나
  3. 3 헬릭스미스, 루게릭병 예방과 치료용 조성물로 유럽에서 특허 따내
  4. 4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5. 5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