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제네시스 GV80으로 미국에서 높은 수익성 힘들 수도"

남희헌 기자
2019-11-20 11:29:31
0
현대자동차의 고급브랜드 제네시스가 곧 출시할 SUV(스포츠유틸리티 차량) 신차 ‘GV80’로 미국에서 높은 수익성을 내기 힘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김평모 DB금융투자 연구원은 20일 “GV80의 미국 판매 성공 여부는 판매가격이 결정할 것”이라며 “GV80의 소비자 판매가격은 4만 달러 초중반에서 시작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를 고려할 때 내수시장보다 미국에서 수익성은 극히 낮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대차, 제네시스 GV80으로 미국에서 높은 수익성 힘들 수도"

▲ 제네시스 'GV80' 콘셉트카.


제네시스는 브랜드의 첫 SUV인 GV80을 국내에 출시하는데 내년 여름에 미국에도 GV80을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제네시스가 GV80으로 미국에서 경쟁할 차량들로는 렉서스 RX350과 인피니티 QX60, 메르세데스-벤츠 GLE클래스, BMW X5, 아우디 Q7 등이 꼽힌다.

경쟁기업들이 GV80 경쟁모델의 판매가격을 대부분 4만 달러 초반에서 6만 달러 수준에 책정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제네시스도 GV80의 판매가격을 이들과 비슷한 수준에 맞출 가능성이 높다.

김 연구원은 GV80의 매출총이익률(매출에서 얼마만큼의 이익을 내느냐를 나타내는 지표)을 40%로, GV80의 미국 판매가격을 4만5천 달러로 가정했을 때 제네시스가 GV80 판매로 1대당 1320만 원의 매출총이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국내 공장에서 생산해 미국으로 옮기는데 드는 운송비(100만 원)와 미국에서 딜러들이 소비자들에게 지급하는 인센티브(약 4천 달러) 등을 감안하면 GV80의 매출총이익은 1대당 760만 원 수준까지 하락한다.

김 연구원은 “초기의 높은 마케팅비용을 고려하면 제네시스가 미국에서 GV80으로 거둘 영업이익률은 약 10% 내외로 예상된다”며 “GV80의 수익성을 놓고 지나치게 높은 기대감을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AD] 현대차, 인천에서 실시간 경로 수정하는 버스 서비스 시범운영
  2. 현대차 12월 그랜저IG 10% 할인, 기아차는 구형 K5 160만 원 깎아줘
  3. 현대차 11월 판매 국내외 다 부진, 기아차는 내수에서 신차효과 누려
  4. 완성차5사, 개별소비세 인하 끝나면 판매량 어떻게 하나 시름 깊어
  5. 현대차 주식 매수의견 유지, "내년 판매단가 높아져 실적개선 전망"
  6. ‘폭스바겐 티구안’ ‘지프 체로키’ ‘푸조 5008’ 포함 1만2천여 대 리콜
  7. 부가서비스 관심 없다면 알뜰폰으로 통신비 절반가량 절약 가능해
  8. 최준영, '통상임금 소송에 진 현대차보다 더 달라'는 기아차 노조에 난감
  9. 수원시장 염태영, 좋은 일자리 창출의 동력으로 지역 민간협치를 꼽다
  10. 광명시장 박승원, 민관 거버넌스로 원주민 재정착 돕는 도시재생 성과
TOP

인기기사

  1. 1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2. 2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3. 3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4. 4 중추신경계 치료제 잇단 성과, 에이비엘바이오 펩트론에도 기대 몰려
  5. 5 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