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언론 “현대미포조선, 익명 선사로부터 LNG해상급유선 2척 수주”

강용규 기자
2019-11-20 10:06:31
0
현대미포조선이 LNG해상급유선(액화천연가스 벙커링선) 2척을 수주했다고 해외언론이 보도했다.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는 19일 “현대미포조선이 익명의 아시아 선사로부터 LNG해상급유선을 확정물량 1척, 옵션물량 1척 수주했다”고 보도했다.
 
해외언론 “현대미포조선, 익명 선사로부터 LNG해상급유선 2척 수주”

▲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LNG해상급유선(LNG벙커링선). <현대미포조선>


현대미포조선이 수주한 LNG해상급유선은 1만8천 m3 크기의 선박으로 건조가격은 1척당 6100만 달러(713억 원가량)다.

선박 인도기한은 2022년 1월이다.

현대미포조선이 LNG해상급유선을 수주한 것은 2016년 독일 베른하르트슐테(Bernhard Schulte)로부터 1척 수주한 이후 3년 만이다.

트레이드윈즈는 그리스 선박회사 테나마리스(Thenamaris)가 LNG해상급유선의 실제 발주처일 가능성을 제기했으나 테나마리스 관계자가 관련 언급을 거절했다고 전했다.

테나마리스는 앞서 7일 현대미포조선에 LPG(액화석유가스)운반선 1척의 옵션계약을 발효했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미포조선, 아시아 선주의 LPG운반선 2척 1119억 규모 따내
  2. 현대미포조선, 카페리선 1척 759억 규모 수주
  3. "현대미포조선 주가 상승 전망", 석유제품 운반선 발주증가 신호 나타나
  4. '그레이트 컴퍼니' 내건 박동욱, 현대건설 5년 만에 해외수주 1위 넘봐
  5. 해외언론 “현대미포조선 현대비나신, 그리스 선사의 화물선 2척 수주”
  6. 두산중공업 목표주가 낮아져, "중공업부문 신규수주 부진"
  7. 한전기술 목표주가 낮아져, "원전 수주기회 줄어 매출 감소 지속"
  8. 코스피 외국인 '팔자행진' 한 달만에 멈춰, 자금이탈 불안은 계속
  9. [오늘Who] 불황에 갇힌 한샘, 강승수 스마트홈사업으로 빛을 찾다
  10. 큐렉소 고영 미래컴퍼니, 서비스로봇 육성정책에 의료로봇사업 힘받아
TOP

인기기사

  1. 1 제네시스 GV80 출시 전에 높은 관심, 현대차 반갑지만 흥행부담 커져
  2. 2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3. 3 [오늘Who] 이석희, SK하이닉스 돌파구 위해 연말 쇄신인사 꺼낼까
  4. 4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5. 5 김종갑, 한전공대 연계할 나주와 전남 에너지특화사업 '차곡차곡' 진척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