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주택사업 호조에 힘입어 내년에도 실적증가 가능

이한재 기자
2019-11-19 11:04:15
0
코오롱글로벌이 2020년에도 주택사업에 힘입어 실적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김선미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19일 “코오롱글로벌은 2020년에도 주택분양에서 좋은 흐름을 보일 것”이라며 “2019년 높은 성장 기저에도 2020년 실적 ㅈ으가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오롱글로벌, 주택사업 호조에 힘입어 내년에도 실적증가 가능

▲ 윤창운 코오롱글로벌 대표이사 사장.


코오롱글로벌은 2020년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3조6280억 원, 영업이익 1260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 실적 전망치보다 매출은 6.2%, 영업이익은 10.8% 늘어나는 것이다.

올해 코오롱글로벌은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어난 8905세대 규모의 주택을 공급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내년에도 이와 비슷한 약 8천 세대의 신규분양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코오롱글로벌은 주택사업 수주잔고 가운데 지역주택조합과 도시정비사업 비중이 89%에 이르러 분양위험이 상대적으로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 수주잔고 비중도 1.3%에 그쳐 분양가 상한제 영향도 미미할 것으로 예상됐다.

코오롱글로벌은 유통부문도 실적 증가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됐다.

김 연구원은 “유통부문은 BMW 신차 판매 회복과 함께 프로모션 축소정책으로 수익성도 개선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AS(사후관리)사업도 이익규모가 크지 않지만 35% 수준의 시장 점유율을 유지하며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파악했다.

김 연구원은 코오롱글로벌을 중소형 건설업종 최선호주로 꼽으며 투자의견 ‘매수(BUY)’, 목표주가 1만4천 원을 유지했다.

18일 코오롱글로벌 주가는 9550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 연구원은 “코오롱글로벌은 올해부터 중간배당을 실시하며 배당매력까지 더해졌다”며 “2021년 이후 민자 사회간접자본, 풍력발전, 임대주택사업 등 운영사업을 통한 이익 성장 가능성을 고려했을 때 투자매력이 높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코오롱글로벌, 경기도 성남에서 재개발사업 3940억 규모 수주 
  2. 코오롱글로벌, 춘천과 홍천에서 ‘중국복합문화타운’ 프로젝트 시작
  3. 코오롱글로벌, 드론 스타트업 카르타와 스마트건설 기술 개발
  4. 호반건설, 광주 ‘계림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2700억 규모 수주
  5. 포스코건설이 지은 부산 해운대 ‘엘시티더샵’ 입주 시작
  6. 정진행, 정의선시대 현대건설 ‘건설명가’ 재건에 계속 힘보탤까
  7. 현대차그룹 부회장들, 정의선시대에 어떤 역할을 하고 있나
  8.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9.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10.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TOP

인기기사

  1. 1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2. 2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3. 3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4. 4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5. 5 [Who Is ?] 구자엽 LS전선 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