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주식은 업종 최선호주", 차별적 수주로 내년에도 성장

이한재 기자
2019-11-19 08:48:38
0
삼성엔지니어링 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차별적 수주에 따라 2020년에도 외형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엔지니어링 주식은 업종 최선호주", 차별적 수주로 내년에도 성장

▲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사장.


김선미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19일 삼성엔지니어링의 투자의견 매수(BUY), 목표주가 2만4천 원을 유지했다.

삼성엔지니어링 주가는 18일 1만8850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 연구원은 “삼성엔지니어링은 차별적 수주에 따라 2020년에도 성장이 기대된다”고 바라봤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20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6조7천억 원, 영업이익 3600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 실적 전망치보다 매출은 8.5% 늘고 영업이익은 12.2% 줄어드는 것이다.

김 연구원은 “삼성엔지니어링은 2019년 일회성 이익이 많았던 만큼 내년에는 매출 증가에도 영업이익은 줄어들 것”이라며 “하지만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순이익 연평균 성장률이 48%에 이를 정도로 차별화된 성장이 예상된다”고 바라봤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그동안 다소 보수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해외수주 목표 역시 2020년에는 높여 잡을 것으로 예상됐다.

김 연구원은 “삼성엔지니어링은 기본설계(FEED)를 진행해 내년 EPC(설계·조달·시공)사업으로 전환되는 프로젝트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2020년에는 수익성을 기반으로 한 신규 프로젝트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각종 규제에 따른 국내 주택시장의 불확실성에서 자유롭다는 점도 투자 장점으로 꼽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다른 국내 건설사와 달리 주택사업을 하지 않는다.

김 연구원은 “삼성엔지니어링은 차별적 수주와 실적 성장성 등을 고려했을 때 주가 역시 다른 건설사와 차별화한 모습을 보일 것”이라며 삼성엔지니어링을 건설업종 최선호주로 꼽았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정유 프로젝트 본사업 수주 가능성 높아져
  2.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건설 협력사와 동반성장 다짐하는 행사
  3. "SM엔터테인먼트 주가 상승 예상", 미국에서 '슈퍼엠' 본격 활동
  4. "포스코케미칼 주가 상승 가능", 2차전지 소재 영업이익 내년 급증
  5. 뉴욕증시 3대 지수 다 떨어져, 트럼프 '무역합의 연기' 발언의 여파
  6. 엔씨소프트 주식 매수의견 유지, "리니지2M 시장기대치 부합한 흥행"
  7. “그랜드코리아레저 주가 상승 가능”, 무모한 프로모션 자제 약속 지켜
  8. 김범수 이해진, 카카오 네이버의 IT업계 뛰어넘을 동맹군 확보 경쟁
  9.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10.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경북 신공항 속도전 기대하지만 어려움 여전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2. 2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3. 3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4. 4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5. 5 현대차 노조, 울산공장 와이파이 접속제한에 반발해 특근 거부 하기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