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자회사 요금 수납원들, 본사 근로자 지위 확인소송

김수연 기자
2019-11-18 17:22:33
0
도로공사 자회사 요금 수납원들, 본사 근로자 지위 확인소송

▲ 한국도로공사 자회사인 한국도로공사서비스 도로요금 수납원들이 18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묵시적 근로계약 관계에 따른 한국도로공사 근로자지위 확인 소송’을 제기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도로공사의 자회사인 한국도로공사서비스 노동자들이 본사인 도로공사의 근로자 지위를 확인하는 소송을 냈다.

한국도로공사서비스 노동조합인 EX서비스새노동조합 조합원들은 18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묵시적 근로계약 관계에 따른 한국도로공사 근로자 지위 확인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EX서비스새노동조합 조합원 129명이 현장 도로요금 수납원을 대표해 소송을 진행하기로 했다.

도로공사서비스에 불법행위 손해배상 청구소송도 제기했다.

EX서비스새노동조합은 “도로공사서비스는 사업주로서 독립성과 독자성이 없다”며 “도로공사가 실질적 사용자인데도 도로요금 수납원들을 속여 형식적으로 도로공사서비스와 근로계약을 맺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EX서비스새노동조합은 사실상 도로공사와 도로공사서비스의 사장은 이강래 사장이라고 주장했다.

조합원들은 “도로공사서비스는 도로요금 수납원 근무규정이나 근로계약서, 임금, 업무 등 모든 사항에서 본사의 지시를 받고 있다”며 “원청은 그대로 도로공사이고 도로공사서비스는 인력수급만 담당하는 용역회사와 다를 것이 없다”고 말했다.

도로요금 수납원 정규직 전환 과정 때 도로공사가 “직접고용은 절대 해주지 않을 테니 꿈도 꾸지 말고 해줄 때 자회사를 가는 것이 가장 이로운 방법”이라며 회유와 협박을 했다고 조합원들은 주장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도로공사서비스가 출범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안정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이강래 사장이 본사와 자회사 사장 자리를 겸직하고 도로공사 직원이 도로공사서비스 업무 관리를 하고 있다”며 “조만간 도로공사서비스 운영이 안정되면 도로공사 직원들도 철수하고 이강래 사장도 도로공사서비스 대표이사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도로공사는 정부의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 정책에 따라 자회사인 도로공사서비스를 설립하고 5천여 명의 요금수납원을 자회사 정규직으로 고용했다.

나머지 1500여 명의 도로요금 수납원들은 자회사를 통한 정규직 전환에 동의하지 않고 도로공사에 직접고용을 요구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민주노총 전북본부 “도로공사 사장 이강래는 총선 출마 자격 없다”
  2.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 19일 퇴임 확정, 직무대행은 진규동
  3.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 사표, 내년 총선 남원 순창 임실 출마 준비
  4. 도로공사 요금수납원 전면 직접고용 결정, "민주노총 즉각 철수해야"
  5. 이강래, 도로공사 수납원의 자회사 통한 정규직 전환 원칙에 힘빠져
  6. 도로요금 수납원 4천 명, 도로공사 상대 직접고용 소송에서 일부 승소
  7. 인천국제공항공사, 특수경비원 비정규직을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
  8. [오늘Who] 박정원,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위해 두산건설 합병하나
  9. 무명시절 ‘펭수’ 지나친 빙그레 동원F&B, 인기 치솟자 섭외경쟁 불붙어
  10.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식매매계약만 남아, 산업은행 중재가 큰 역할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승계, 아시아나항공 매각 복병되나
  3. 3 헬릭스미스, 루게릭병 예방과 치료용 조성물로 유럽에서 특허 따내
  4. 4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5. 5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