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CGV, MBK파트너스-미래에셋대우PE로부터 3300억 투자유치

임재후 기자
2019-11-18 14:18:22
0
CJCGV가 3300억 원 규모 투자를 유치해 재무구조를 개선할 기회를 얻었다.

CJCGV는 MBK파트너스·미래에셋대우PE 컨소시엄에 해외 자회사 CGI홀딩스 신주 28.57%를 3335억6200만 원(2억8600만 달러)에 매각하기로 18일 결정했다.
 
CJCGV, MBK파트너스-미래에셋대우PE로부터 3300억 투자유치

▲ 최병환 CJCGV 대표이사.


CGI홀딩스는 IKT홀딩스를 합병하고 CJCGV베트남홀딩스 등의 지분을 매입해 지배구조를 변경한다.

산하에 중국과 베트남, 인도네시아 극장사업을 통합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CJCGV는 2019년 안에 지배구조 변경과 투자금 납입 등을 완료한다는 목표를 잡았다.

CJCGV는 운영자금으로 1490억 원, 타법인 증권 취득자금으로 1845억 원을 사용한다고 자금조달 목적을 설명했다.

CJCGV는 이번 외자 유치로 부채비율을 낮추고 순차입금을 3336억 원 줄이게 됐다. 9월 말까지 CJCGV 부채총계는 3조8471억 원이다.

CJCGV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CJCGV가 중국과 베트남, 인도네시아 영화시장에서 성장 가능성을 높게 인정받고 재무구조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CJCGV 주식 매수의견 유지, "외부자금 유치로 재무구조 개선 가능"
  2. 타다 이어 카카오모빌리티 또 택시업계와 마찰, 이동산업 혁신은 험난
  3. 다사다난했던 넥슨코리아, 이정헌 'V4' 흥행 덕에 '유종의 미'
  4. 넷마블 새 성장동력 찾는 방준혁, 웅진코웨이 인수 올해 끝낼까
  5. 게임업계 대표한 김택진, 엔씨소프트 '리니지2M' 성공으로 올해 마감
  6. 넥슨 매각 실패로 한계 절감한 김정주, 체질개편 끝없이 진행 중
  7.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8.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9.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10. 택시기사 앞에서 한없이 낮아지는 국회의원, 타다는 총선 희생양인가
TOP

인기기사

  1. 1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2. 2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3. 3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4. 4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5. 5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