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콘텐츠에 2조6천억 투자, 하현회 "차별적 서비스 제공"

윤휘종 기자
2019-11-18 11:20:08
0
LG유플러스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실감형 콘텐츠 육성에 2조6천억 원을 투자한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18일 열린 주요 경영진 정기회의에서 5G통신 생태계 조성과 차별화서비스 발굴, CJ헬로 인수를 통한 미디어시장 발전을 위한 중장기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LG유플러스 콘텐츠에 2조6천억 투자, 하현회 "차별적 서비스 제공"

▲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


하 부회장은 회의에서 5G통신 혁신형 콘텐츠 제작·수급과 차세대 유무선 기술 개발에 5년 동안 2조6천억 원을 투자해 통신방송 미디어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조6천억 원은 최근 5년 동안 LG유플러스가 관련 분야에 집행한 연 평균 투자액의 2배가 넘는 규모다.

LG유플러스는 이 금액을 △가상현실, 증강현실 등 5G통신 혁신형 콘텐츠 발굴과 육성 △통신·방송 융·복합 미디어 플랫폼서비스와 관련 기술 개발 △케이블 서비스 품질 안정화 등에 초점을 맞춰 투자하기로 했다. 

하 부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현재 케이블TV산업은 성장 정체를 겪으면서 망고도화는 물론 혁신 서비스와 콘텐츠 발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CJ헬로 인수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뒤 케이블TV 고객에게도 LG유플러스의 혁신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제반 환경과 관련 기술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5G통신 대표 서비스인 가상현실, 증강현실 활성화를 위해 기반 기술 개발과 콘텐츠 발굴을 앞장서 추진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5G통신 콘텐츠 생태계 조성을 위해 5G통신 전용 콘텐츠를 2019년말까지 1만9천여 편 확보하기로 했다. 또한 가상현실을 접목한 공연영상, 게임, 웹툰 등 콘텐츠와 증강현실을 적용한 엔터테인먼트, 교육, 홈트레이닝 콘텐츠 등의 발굴에 힘을 쓰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내년 상반기부터는 5G통신서비스3.0 출시를 통해 서비스 경쟁을 지속적으로 선도하고 5G통신 콘텐츠 및 솔루션 수출국가와 규모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LG그룹 계열사 주가 대체로 올라, LG화학만 제자리걸음
  2. LG유플러스, 전국 300여 매장에서 5G통신 임대폰서비스 시작
  3. LG디스플레이 주가 차익실현에 하락, LG이노텍은 또 52주 신고가
  4. LG유플러스, '양팡 실사 이모티콘'으로 카카오톡 이모티콘시장 진출
  5. LG전자 주가 3%대 올라, LG그룹 계열사 주가 대체로 강세
  6. LG유플러스, 실내 5G통신 품질 향상 위해 캐나다 회사와 협업
  7. "LG유플러스 주가 오를 힘 다져", 내년부터 5G통신 효과 본격화
  8. [오늘Who] 삼성전자 5G장비 약진, 교수출신 전경훈 사장 승진할까
  9. [Who Is ?] 김기만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사장
  10. SK텔레콤, 이동통신과 신사업 두 축으로 조직개편하고 임원인사
TOP

인기기사

  1. 1 이마트 '가격 중간은 없다', 정용진 '유통실험' 내년에도 계속 간다
  2. 2 남매경영 4년 신세계에 이익 따라잡힌 이마트, 정용진 명예회복 별러
  3. 3 롯데 BU장체제 바뀌나, 연말인사에서 신동빈 구심점의 인적교체 예고
  4. 4 정영채, NH투자증권 빅데이터 기술 활용한 맞춤형 자산관리 힘실어
  5. 5 에이치엘비 400억 규모 전환사채 발행, "지분 취득과 운영자금 마련"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