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주가 상승 예상", 쇼핑과 도서부문 사업다각화 순항

윤준영 기자
2019-11-18 08:31:17
0
인터파크 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쇼핑과 도서부문에서 사업 다각화를 통한 체질 개선이 순항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인터파크 주가 상승 예상", 쇼핑과 도서부문 사업다각화 순항

▲ 강동화 인터파크 각자대표이사.


18일 강수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인터파크 목표주가 7300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직전 거래일인 15일 인터파크 주가는 5360원에 거래됐다.

인터파크는 일본여행 수요가 부진한 데 따라 투어부문에서 매출이 줄어들고 있지만 공연, 쇼핑, 도서 등 부문에서 이를 만회할 것으로 예상됐다.

강 연구원은 “인터파크는 연말 공연 성수기를 맞아 엔터테인먼트부문에서 매출이 증가할 것”이라며 “자회사 청산으로 외형은 줄었지만 앞으로 이익 변동성은 감소해 긍적적”이라고 내다봤다.

인터파크는 2019년 연결기준 매출 5097억 원, 영업이익 163억 원을 낼 것으로 추산됐다. 지난해보다 매출은 3.6% 감소하지만 영업이익은 268.6% 늘어나는 것이다.

쇼핑과 도서부문에서도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됐다.

강 연구원은 “인터파크는 쇼핑부문에서 거래액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며 “시장의 경쟁 강도 역시 완화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두산밥캣, 잔디깎기장비사업 인수로 미국 서남부지역 진출 힘받아
  2.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임직원들과 조직체질 개선방안 논의
  3. 롯데, 신격호 뜻 기려 제정된 '상전유통학술상' 상금과 운영비 지원
  4. LG화학 주식 매수의견 유지, "내년 중대형전지부문 실적 좋아져"
  5. 하나금융지주 주식 매수의견 유지, "파생결합펀드 충당금 영향 제한적"
  6. "SM엔터테인먼트 주가 상승 예상", 미국에서 '슈퍼엠' 본격 활동
  7. "포스코케미칼 주가 상승 가능", 2차전지 소재 영업이익 내년 급증
  8.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고전, 구광모 특명받은 김형남 판 다시 짜나
  9. 5G스마트폰은 LG전자에게 절호의 기회, 보급형으로 입지 회복 별러
  10. [CEO&주가] SK텔레콤 '뉴 ICT'로 밀고가는 박정호, 주가도 꿈틀댈까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2. 2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3.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4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5. 5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