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류 앞두고 한일 국방장관 회담, 정병두 "원론적 수준 얘기"

윤종학 기자
2019-11-17 16:34:10
0
한국과 일본 국방장관이 태국에서 한일군사정보 보호협정(GSOMIA) 시한 종료 닷새를 앞두고 회담을 했지만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은 17일 오전 10시5분부터 40분 동안 방콕의 아바니 리버사이드호텔에서 만나 한일군사정보 보호협정 등 한일 군사문제와 관련한 현안을 논의했다.
 
지소미아 종류 앞두고 한일 국방장관 회담, 정병두 "원론적 수준 얘기"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7일 방콕에서 열린 한-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과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정 장관은 회담 종료 후 연 기자간담회에서 한일군사정보 보호협정 문제와 관련해 "원론적 수준에서 얘기가 됐다"며 "중요한 것은 국방 분야보다는 외교적으로 풀어야 할 것이 많으니 외교적으로 잘 풀릴 수 있도록 노력을 해달라고 적극적으로 주문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에서는 한일군사정보 보호협정을 계속해서 유지해나가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2019년 1월 일본의 초계기(정찰기)가 우리 함정에 근접 비행한 것과 관련해 재발 방지를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일본 초계기는 성능이 좋기 때문에 굳이 우발적 충돌이 예상되는 가까운 거리까지 들어오는 것이 흔하지 않다"며 "너무 가깝게 들어오면 그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고 말했다.

그는 "(초계기 근접) 문제를 해결하는 데 실무적으로 충분히 협의해야 할 사항인데도 불구하고 다른 방식으로 해결을 하려는 데 강하게 유감을 표명했다"며 "앞으로 가깝게 접근하는 행동을 하지 않도록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북한과 미국의 대화가 재개될 수 있도록 일본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함께 노력해야 할 때라며 한국·미국·일본 안보협력이 중요하고 현안 문제들과 무관하게 한미일 안보협력을 지속 추진해나간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일관된 입장임을 설명했다고 국방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전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회담은) 고노 방위상 취임 이후 최초의 한일 국방장관 회담"이라며 "시종 솔직한 분위기에서 진행됐고 양 장관이 수시로 소통하면서 긴밀한 유대를 지속해 나가자고 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트럼프 "김정은이 미국 대선에 개입하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생각"
  2. 문재인 지지율 48.6%로 올라, 진보층과 40대 이하 핵심 지지층 결집
  3. 이낙연 황교안, 대선주자 운명 걸고 총선에서 정면대결 펼친다
  4. 여의도 귀환 노리는 홍준표 오세훈, 친황체제에서 한국당 공천받을까
  5. 바른미래당 쪼개져, 손학규 제3지대론으로 총선까지 ‘가시밭길’
  6. 황교안 '당 사유화' 논란 직면,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에서 부메랑되나
  7. '강공' 이해찬, 선거법 개정안은 한국당과 협상여지 열어놓다
  8. [오늘Who] 조현범 구속으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미래구상 흔들
  9. [오늘Who] 박정원,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위해 두산건설 합병하나
  10. 무명시절 ‘펭수’ 지나친 빙그레 동원F&B, 인기 치솟자 섭외경쟁 불붙어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3. 3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4. 4 문재인 지지율 50%에 육박, 다음 정치지도자 호감도 1위는 이낙연
  5. 5 [장인석 착한부동산] 서울에서 가장 비싼 땅 될 용산 샅샅이 훑어보기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