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장 성접대' 윤중천 1심 징역 5년6개월, 성폭력은 무죄

김남형 기자
2019-11-15 21:22:19
0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이 연루된 ‘별장 성접대’ 의혹의 핵심 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1심에서 실형을 받았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33부(손동환 부장판사)는 15일 성폭력범죄의처벌및피해자보호등에관한법 위반(강간 등 치상),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윤씨의 선고 공판에서 징역 5년6개월과 추징금 14억8739만 원을 선고했다.
 
'별장 성접대' 윤중천 1심 징역 5년6개월, 성폭력은 무죄

▲  윤중천씨가 2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재판부는 윤씨의 사기 등 혐의는 일부 유죄로 판단하면서도 별장 성접대 의혹과 관련된 성폭행 등 혐의는 공소시효 완료 또는 증거부족 등의 이유로 무죄 판결했다.

재판부는 “(김학의 전 차관 등에게 성접대 등을 뇌물을 제공했다는)피고인의 뇌물공여 범행은 공소시효가 지나버렸다”며 “이 때문에 검찰은 성접대가 피고인의 강간 행위에 의한 것이고 그로 인해 피해 여성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입었다며 (공소시효가 남아 있는) 강간치상으로 기소했으나 이는 무죄”라고 말했다.

윤씨는 피해여성 A씨를 협박해 김 전 차관을 비롯한 유력 인사들과 성관계를 맺도록 하고 2006년 겨울경부터 2007년 11월13일 사이 세 차례에 걸쳐 A씨를 성폭행해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등 정신적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2011∼2012년 부동산 개발사업비 명목으로 옛 내연녀 권모씨에게 빌린 21억6천만 원을 돌려주지 않고 이 돈을 갚겠다는 명목으로 자신의 부인을 시켜 자신과 권씨를 간통죄로 ‘셀프 고소’한 혐의도 받는다.

2008∼2015년 골프장 인허가를 받아준다며 부동산개발업체에서 회사돈 14억8730만 원을 챙긴 혐의도 있다. 비슷한 방식으로 윤씨가 사기 행각을 벌인 규모는 총 44억여 원에 달한다고 검찰은 공소장에 적었다.

윤씨는 재판 과정에서 성폭력 사건은 강압성이 없었고 사기 및 편취 혐의도 범행을 저지를 고의가 없었다며 혐의 전반에 무죄를 주장해왔다.

앞서 검찰은 10월14일 결심공판에서 윤씨에게 모두 징역 13년과 추징금 14억8천여만 원을 구형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바른미래당 쪼개져, 손학규 제3지대론으로 총선까지 ‘가시밭길’
  2. 황교안 '당 사유화' 논란 직면,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에서 부메랑되나
  3. '강공' 이해찬, 선거법 개정안은 한국당과 협상여지 열어놓다
  4. 아시아나항공 매각에서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 복병되나
  5. '맘스터치' 정현식, 해마로푸드서비스 내부 반발에 회사 매각 고전
  6. 에이프로젠을 유니콘기업으로 키운 김재섭, 제2의 셀트리온 넘본다
  7.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저전력 고성능’ D램 앞세워 서버용 수요 공략
  8. NH농협은행 펀드 판매로 금융위 제재 가능성, 비이자이익 확대에 부담
  9. 조용병 윤종규 김정태 손태승, 금융지주 주가부양 올해 성적 매겨보니
  10.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고전, 특명받은 김형남 사업판 다시 짜나
TOP

인기기사

  1. 1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2. 2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3.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4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5. 5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