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용평가, HDC현대산업개발과 HDC 신용등급 하향 검토

홍지수 기자
2019-11-15 19:18:38
0
한국신용평가가 HDC현대산업개발과 HDC그룹 지주사 HDC의 신용등급 하향을 검토한다. 

한국신용평가는 HDC현대산업개발과 HDC의 신용등급을 각각 기존 ‘A+(안정적)’에서 하향검토 대상에 올린다고 15일 밝혔다. 
 
한국신용평가, HDC현대산업개발과 HDC 신용등급 하향 검토

▲ 정몽규 HDC그룹 회장.


이명은 한국신용평가 연구원은 “HDC현대산업개발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 2조 원 정도를 투입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따라 순차입금이 큰 폭으로 증가하는 등 신용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해 지주사 HDC와 함께 신용등급 하향검토 대상에 올린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기존 건설업과 항공업의 상승효과는 한계가 있는 반면 아시아나항공의 실적 변동성, 국내 항공산업의 부정적 영업환경 등을 감안할 때 연결기준으로 HDC현대산업개발의 영업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나이스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도 14일과 15일 HDC현대산업개발과 HDC의 신용등급을 하향검토 대상에 올리는 등 국내 신용평가 3사 모두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HDC현대산업개발 신용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바라봤다. 

하지만 한국신용평가와 나이스신용평가는 아시아나항공에 관해 “인수가 확정되면 대규모 유상증자로 재무 안정성이 개선되고 HDC그룹 계열에 편입되면서 유사시 지원 가능성도 높아졌다”며 신용등급을 상향검토 대상에 올렸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2.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구주가격 3천억 이상 받아낼 수 있나
  3. HDC현대산업개발 공들였던 반포3주구 놓치나, 대형건설사 '눈독'
  4. 아시아나항공 목표주가 하향, "2조 유상증자 따른 희석효과 발생"
  5. 현대카드 상장 앞두고 악재 투성이, 정태영 기업가치 높일 복안 있나
  6. 삼성카드, 마일리지 강화 'SC제일은행 아시아나 삼성지엔미카드' 출시
  7.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8.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9.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10. 택시기사 앞에서 한없이 낮아지는 국회의원, 타다는 총선 희생양인가
TOP

인기기사

  1. 1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2. 2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3. 3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4. 4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5. 5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