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HP 및 오픈넷과 속도 효율성 높인 5G 단독모드장비 시연

김디모데 기자
2019-11-15 18:50:00
0
삼성전자, HP 및 오픈넷과 속도 효율성 높인 5G 단독모드장비 시연

▲ 삼성전자와 SK텔레콤이 7월 경기도 분당 SK텔레콤 ICT기술센터에서 5G 단독모드 기술과 장비 성능을 시험해보고 있다.

삼성전자가 글로벌 기술기업과 함께 속도와 효율성을 높여 혁신서비스를 가능하게 하는 5세대(5G) 이동통신 단독모드(SA) 기술을 공개했다.

15일 삼성전자 글로벌 뉴스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휴렛패커드엔터프라이즈(HPE), 오픈넷과 클라우드 기반 5G 단독모드 코어장비 시연에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2019년 2월부터 두 회사와 협업한 끝에 다중접속환경에서 상호 운용성을 검증해 5G 단독모드 상용화에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뤘다.

삼성전자는 5G 단독모드 코어장비를 통해 모바일 광대역서비스 등을 위한 네트워크 슬라이스를 동시에 여러 개 제공한다. 네트워크 슬라이스는 하나의 네트워크를 논리적으로 분할해 서비스별 특성에 맞는 전용 네트워크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노원일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상품전략팀장은 “개방구조의 5G 단독모드 코어장비는 5G 혁신서비스의 핵심으로 통신사업자에게 새로운 사업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5G 개방 생태계를 조성해 지속적으로 기술리더십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G 단독모드는 기존 LTE 망을 함께 사용하는 비단독모드(NSA)보다 접속속도가 2~4배 빠르고 데이터 처리효율도 3배가량 높다.

삼성전자는 7월 SK텔레콤과 5G 단독모드를 이용한 데이터통신에 성공하며 5G 단독모드 코어장비가 고객서비스와 동일한 환경에서 정상적으로 송수신이 이뤄짐을 확인했다. 삼성전자는 이동통신사들과 2020년 상반기 5G 단독모드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인텔 CPU 생산능력 부족 심각, 삼성전자 위탁생산 따낼 가능성 커져
  2. 삼성전자, 호주 소비자 평가에서 최고의 TV 브랜드로 뽑혀
  3. 인텔 CPU 공급부족으로 PC D램 가격 제자리, 내년 2분기 반등 예상
  4. 삼성전자, QLEDTV 가격 내려 내년 1천만 대 출하 가능
  5. 삼성전자 5G 표준특허 보유 글로벌 1위, LG전자는 3위
  6.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출시할 나라 내년에 60여 곳으로 확대
  7. 삼성전자,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으로 4개 스타트업 창업지원
  8.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9.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10.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TOP

인기기사

  1. 1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2. 2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3. 3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4. 4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5. 5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