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지지율 46%로 올라,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팽팽해져

류근영 기자
2019-11-15 17:40:15
0
문재인 지지율 46%로 올라,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팽팽해져

▲ 한국갤럽이 15일 발표한 11월 2주차 문재인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결과.<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46%로 오르며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을 놓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여론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여론이 같아졌다.

여론 조사기관 한국갤럽은 11월 2주차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 조사에서 응답자의 46%가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대답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주 조사보다 1%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잘못하고 있다'고 대답한 사람은 지난주보다 1%포인트 내린 46%로 집계되며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가 동률을 보였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19~29세의 긍정평가는 40%였고 30대와 40대는 각각 53%와 55%를 보였다. 50대는 47%, 60대 이상은 38%로 나타났다.

긍정평가 이유로는 '외교 잘함'이 12%로 가장 많았고 ‘최선을 다함/열심히 함’(10%)과 ‘북한과의 관계 개선’(8%) 등이 뒤따랐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36%로 가장 많았다.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9%), ‘전반적으로 부족하다’(7%)‘, 인사 문제’(6%) 등이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율을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은 40%로 지난주보다 1%포인트 내렸다. 자유한국당은 21%로 2%포인트 떨어졌다.

정의당은 3%포인트 오른 10%, 바른미래당은 지난주와 같은 5%를 보였다. 우리공화당과 민주평화당은 각각 1%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의 자체조사로 12일부터 14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6815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1002명의 응답을 받아 이뤄졌다. 신뢰 수준은 95%, 표본 오차는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홈페이지(http://www.gallup.co.kr/)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황교안 '당 사유화' 논란 직면,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에서 부메랑되나
  2. '강공' 이해찬, 선거법 개정안은 한국당과 협상여지 열어놓다
  3. 주말 7일 서울 광화문 여의도 서초동 곳곳에서 집회 열려
  4. 황교안 “주52시간제는 아직 과도해, 발전 위해 좀 더 일해야”
  5. 문재인 '김진표 총리' 딜레마, 경제냐 지지층이냐 선택 고심 길어져
  6. 문재인 긍정평가가 4개월 만에 부정평가 추월, 지지율 48%로 올라
  7. 김진표 “패스트트랙 협상 가시화 해야 청와대가 후임 총리 검토 가능"
  8. [Who Is ?] 문재인 대통령
  9. [오늘Who] 예산안 완패한 심재철, 한국당 강경 분위기에 협상력 실종
  10. [Who Is ?] 김기만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사장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승계, 아시아나항공 매각 복병되나
  3. 3 헬릭스미스, 루게릭병 예방과 치료용 조성물로 유럽에서 특허 따내
  4. 4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5. 5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