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하나금융투자 DB금융투자, 비상장주식 거래 선점경쟁 치열

윤준영 기자
2019-11-15 17:06:16
0
삼성증권, 하나금융투자, DB금융투자 등이 비상장주식 관련 사업에 속속 뛰어들고 있다.

최근 비상장주식 거래규모가 급격히 커지고 있는 데다 개인투자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이 시장을 두고 증권사들의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증권 하나금융투자 DB금융투자, 비상장주식 거래 선점경쟁 치열

▲ 삼성증권과 두나무가 운영하는 '증권플러스 비상장' 애플리케이션의 캡처 화면.


1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한국금융투자협회가 운영하는 장외주식시장 K-OTC의 거래대금이 5일 기준 158억3천만 원을 넘어서 사상 최대치를 새로 썼다.

11월 들어 하루 거래대금이 100억 원을 꾸준히 웃도는 등 비상장기업을 향한 투자자들을 끌어 모으고 있다.

삼성증권과 하나금융투자, DB금융투자 등 증권사들도 비상장주식 거래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하고 있거나 관련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삼성증권은 10월 말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와 손잡고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 ‘증권플러스 비상장’을 내놨다. 현재 안드로이드 버전과 iOS 버전의 애플리케이션이 모두 출시된 상태다. 

투자자들이 증권플러스 비상장에서 특정 비상장기업 주식을 매매하면 삼성증권의 안전결제시스템(에스크로)을 기반으로 둔 별도의 거래용 애플리케이션으로 연결돼 거래가 이뤄지는 구조다.

하나금융투자 역시 2020년 1월 KEB하나은행, 코스콤,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등과 손잡고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 ‘비마이유니콘’을 내놓고 비상장기업 관련 리서치 자료를 제공하기로 했다. 

DB금융투자는 8월부터 비상장기업 전담 애널리스트를 별도로 두고 관련 리서치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와 삼성증권, DB금융투자 등은 비상장주식 거래 활성화에 힘입어 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최근 코스피, 코스닥 등 개인 위탁매매 중심의 주식시장에서 수수료 인하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증권사들의 수익이 감소하는 상황에서 새로운 수입원을 창출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을 운영하는 증권사는 유안타증권이 유일했을 정도로 증권사들이 관심을 두지 않는 영역으로 꼽혔다.

비상장기업 주식 투자자들은 대부분 사설 장외주식 웹사이트 게시판을 이용해왔던 만큼 사실상 ‘사기’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던 상태였다.

하지만 정부가 ‘모험자본 육성’을 위해 팔을 걷어붙이면서 비상장기업 주식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는 데다 비상장기업 투자전문회사(BDC)제도 역시 도입을 앞두고 있는 만큼 앞으로 비상장기업을 향한 개인투자자들의 관심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비상장기업 투자전문회사는 한국거래소에 상장되는 투자기구로 비상장기업 등의 성장에 필요한 자금제공이나 경영지원 활동을 주요 목적으로 삼게 된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양질의 기업정보가 부족했던 비상장주식 관련 시장에 증권사들이 속속 뛰어들게 되면서 투자자들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비상장주식 거래에 참여할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 금융계열사, 신생기업 아이디어의 사업화 지원에 힘모아
  2. 하나금융투자 복합점포 3곳 열어, 이진국 “증권과 은행 협업 지속”
  3. [오늘Who] 허창수 아들 허윤홍, GS건설 사장 승진해 승계에 한 발 더
  4. 원익IPS 목표주가 상향,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업황 반등의 수혜"
  5. 현대글로비스, 스타트업과 예비창업자 상대로 신사업 아이디어 공모전
  6. 서울시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지원 플랫폼 출범, 박원순 "항상 함께"
  7.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8.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9.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10. 택시기사 앞에서 한없이 낮아지는 국회의원, 타다는 총선 희생양인가
TOP

인기기사

  1. 1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2. 2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3. 3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4. 4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5. 5 [Who Is ?] 구자엽 LS전선 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