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호선 강남역 진흥종합상가에서 불, 시민과 소방관 10여 명 부상

고우영 기자
2019-11-15 15:44:20
0
서울 2호선 강남역 진흥종합상가에서 불, 시민과 소방관 10여 명 부상

▲ 서울 서초구 서초동의 진흥종합상가에 15일 오후 1시15분경 발생한 불을 끄기 위해 강남소방서에서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주변에 있는 진흥아파트 진흥종합상가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서울 강남소방서에 따르면 15일 오후 1시15분경 서울 서초구 진흥아파트 진흥종합상가에서 난 불을 끄기 위해 소방대원 153 명과 소방차 45대를 투입했다. 관할 소방서 역량을 총동원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서울 서초구청 서초보건소와 서초경찰서 등에서도 각각 70명과 60명의 인력이 출동해 구조활동 등 재난 대응활동을 하고 있다.

15일 오후 3시 기준 시민 3명과 소방관 7명 등 모두 14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시민 3명은 상가건물 2층에서 뛰어내리다 부상을 입었고 소방관은 구조 작업 중 소방사다리가 부러져 상처를 입었다.

강남소방서는 지금까지 사망자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불은 상가건물 지하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아직 지상층까지 번지지는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이 끝나면 건물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우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재개발 최대어’ 한남3구역 시공사 재입찰하기로, 서울시 권고 수용
  2. 서울경찰청장 이용표 "사천 창원 양산시장 후보 원칙대로 조사했다”
  3. 서울시 철거 관련 4법 개정안 마련, 박원순 "철거문화 바꿔야"
  4. 스킨푸드 신화 전 대표 조윤호, 쇼핑몰 수익금 횡령 혐의로 구속돼
  5. 서울대 학내벤처 출발 천랩 상장, 천종식 장내 미생물로 치료제 도전
  6. 박원순, 분양가 상한제 확대 맞춰 서울 집값 억누르지만 녹록지 않아
  7. 검찰, 유재수의 텔레그램 대화방 멤버 김경수 윤건영 천경득 불러 조사
  8. [오늘Who] 조원태, '젊은' 우기홍 내세워 대한항공 새 경영진 꾸린다
  9. [Who Is ?] 백승열 대원제약 대표이사 부회장
  10. 신격호 건강 회복해 서울아산병원에서 퇴원해 롯데호텔로 돌아가
TOP

인기기사

  1. 1 이마트 '가격 중간은 없다', 정용진 '유통실험' 내년에도 계속 간다
  2. 2 남매경영 4년 신세계에 이익 따라잡힌 이마트, 정용진 명예회복 별러
  3. 3 롯데 BU장체제 바뀌나, 연말인사에서 신동빈 구심점의 인적교체 예고
  4. 4 정영채, NH투자증권 빅데이터 기술 활용한 맞춤형 자산관리 힘실어
  5. 5 구본능 구본준, 구자경 이어 LG그룹 총수일가 구심점 역할 누가 맡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