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유승준 입국 가능할까, 서울고법 파기환송심 “비자발급거부 취소해야”

이정은 기자
2019-11-15   /  14:29:18
법원이 가수 유승준씨의 비자발급을 거부한 주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관의 처분을 취소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서울고법 행정10부(부장 한창훈)는 15일 유씨가 주LA 총영사관을 상대로 제기한 사증(비자) 발급 거부처분 취소소송 파기환송심에서 대법원의 파기환송 취지에 따라 영사관의 비자발급 거부가 부당하다고 판단했다. 
 
유승준 입국 가능할까, 서울고법 파기환송심 “비자발급거부 취소해야”

▲ 가수 유승준씨.


재판부는 “1심판결을 파기한다. 원고가 2015년 제기한 사증발급거부취소 소송 원고 패소 판결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17년 동안 한국 입국을 거부당한 유씨는 국내로 들어올 수 있게 됐다.

앞서 1·2심은 정부의 비자발급 거부가 정당하다고 봤다.

유씨가 입국해 방송·연예 활동을 하면 병역의무를 수행하는 장병들의 사기를 떨어뜨릴 수 있고 병역의무 이행 의지를 약화할 수 있어 병역기피 풍조를 조장할 수 있다고 봤다.

하지만 올해 8월 대법원은 법무부의 입국 금지조치가 부당하다는 취지로 사건을 서울고법에 파기환송했다.

유씨는 2002년 한국 국적을 포기해 법무부로부터 입국을 제한당했다. 2015년 9월 재외동포 비자(F-4)로 입국할 수 있게 해달라고 신청했으나 거부당하자 소송을 제기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이 기사는 꼭!

  1. CJ제일제당 대상을 상대로 100억대 소송, "라이신 기술 특허침해"
  2. 대법원 양형연구회 "안전보건조치 미이행 기업주 처벌 형량 강화해야"
  3. 건강보험공단, 담배회사 상대로 낸 500억대 손해배상소송에서 져
  4. 대우조선해양 전 대표 고재호, 분식회계 과징금 취소소송에서 져
  5. 삼성전자 미국 반도체 위탁생산 증설하나, 애플 인텔 일감 확보 저울질
  6. 포스코케미칼 2차전지소재 매출증가 가팔라져, 생산 증설효과 나타나
  7. 김정근 윤태영, ‘기회의 땅’ JP모건콘퍼런스까지 신약 임상2상 총력전
  8. 문재인정부 부동산과 씨름 끝이 안 보여, 지지율 깎아먹는 아킬레스건
  9. 대우건설 흑석11구역 따낼까, 올해 부진한 도시정비 수주의 자존심
  10. [채널Who] 서울 강북구 번동 삼박자 갖췄다, 투자결과 충분히 얻을 곳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