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유승준 입국 가능할까, 서울고법 파기환송심 “비자발급거부 취소해야”

이정은 기자
2019-11-15   /  14:29:18
법원이 가수 유승준씨의 비자발급을 거부한 주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관의 처분을 취소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서울고법 행정10부(부장 한창훈)는 15일 유씨가 주LA 총영사관을 상대로 제기한 사증(비자) 발급 거부처분 취소소송 파기환송심에서 대법원의 파기환송 취지에 따라 영사관의 비자발급 거부가 부당하다고 판단했다. 
 
유승준 입국 가능할까, 서울고법 파기환송심 “비자발급거부 취소해야”

▲ 가수 유승준씨.


재판부는 “1심판결을 파기한다. 원고가 2015년 제기한 사증발급거부취소 소송 원고 패소 판결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17년 동안 한국 입국을 거부당한 유씨는 국내로 들어올 수 있게 됐다.

앞서 1·2심은 정부의 비자발급 거부가 정당하다고 봤다.

유씨가 입국해 방송·연예 활동을 하면 병역의무를 수행하는 장병들의 사기를 떨어뜨릴 수 있고 병역의무 이행 의지를 약화할 수 있어 병역기피 풍조를 조장할 수 있다고 봤다.

하지만 올해 8월 대법원은 법무부의 입국 금지조치가 부당하다는 취지로 사건을 서울고법에 파기환송했다.

유씨는 2002년 한국 국적을 포기해 법무부로부터 입국을 제한당했다. 2015년 9월 재외동포 비자(F-4)로 입국할 수 있게 해달라고 신청했으나 거부당하자 소송을 제기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이 기사는 꼭!

  1. STX조선해양 부채비율은 매물로 매력적, 열쇠는 장윤근의 일감확보
  2. DGB금융지주 비은행 성과, 김태오 순이익에서 JB금융지주 맹추격
  3. 탈원전 공격받는 정재훈, 한수원 돌파구로 체코 원전 수주 매달려
  4. 아시아나항공 주가 요동, 거래 불확실성에 HDC현대산업개발도 혼미
  5.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코로나19 위기 넘을 재무구조 단단히 다졌다
  6. [채널Who] 성공하는 부동산 투자 첫걸음, 주변 조언 귀담아 듣지 않기
  7. 퀄컴, 애플 5G칩 탑재 아이폰12 출시 9월 뒤로 늦어질 가능성 암시
  8. [오늘Who] 네이버 브이라이브 해외공략, 한성숙 아이돌 콘텐츠 강화
  9. [채널Who] 헬릭스미스와 셀트리온 차이, 바이오주 투자에 성공하려면
  10. 조용병 신한금융 '디지털 리더십' 잣대, 진옥동 임영진 연임에도 영향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