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11월 경제동향'에서 "수출과 건설투자 감소가 성장을 제약"

은주성 기자
2019-11-15 14:24:32
0
기획재정부가 한국 경제동향 보고서에서 수출과 건설투자의 감소가 성장을 제약하고 있다고 봤다.

기재부는 15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1월호에서 한국 경제상황을 놓고 “2019년 3분기 우리 경제는 생산과 소비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다만 수출과 건설투자 감소세가 이어지며 성장을 제약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기재부, '11월 경제동향'에서 "수출과 건설투자 감소가 성장을 제약"

▲ 기획재정부 로고.


그린북은 정부의 한국경제 평가와 전망을 담아 기재부가 발간하는 월간 경제동향 보고서다.

기재부는 그린북 11월호에서 수출과 건설투자 상황을 놓고 '부진'이라는 표현을 제외했다.

기재부는 그린북 4월호를 시작으로 7개월 동안 수출과 투자와 관련해 ‘부진’이라는 표현을 사용해왔다.

그린북 4월호와 5월호는 “설비투자, 수출 등 주요 실물지표 흐름이 부진하다”고 설명했고 6월호부터 10월호까지는 “수출 및 투자의 부진한 흐림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그린북 11월호에서 부진이란 표현을 뺀 이유는 경기 저점을 확인해서가 아니라 경제성장을 제약하는 가장 큰 원인이 수출과 건설투자의 감소라는 점을 명확히 표현하기 위한 것이다.

기재부는 최근 우리 경제는 세계경제가 둔화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조치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전개, 글로벌 반도체 업황 회복시기 등 대외적 불확실성으로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주요 지표를 보면 10월 수출은 1년 전과 비교해 14.7% 줄었다. 세계경제가 둔화되고 반도체 단가가 하락해 2018년 12월부터 11개월 연속으로 감소세를 나타냈다.

건설투자는 9월에 건축과 토목 실적이 감소해 8월보다 2.7% 감소했다. 다만 9월 설비투자는 기계류와 운송장비 투자 증가로 8월보다 2.9% 늘어 4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10월 소비자물가는 보합세를 나타냈고 10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8.6으로 한 달 전보다 1.7포인트 올랐다.

국산 승용차의 10월 내수판매량은 1년 전보다 1.1% 늘어 두 달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10월 취업자 수는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1년 전보다 41만9천 명 증가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올해 남은 기간에 재정집행과 정책금융, 무역금융 집행을 문제없이 추진할 것”이라며 “경제의 활력을 높이기 위한 과제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2020년 경제정책 방향에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출마, "안정적 자산증식 투자환경 만들겠다"
  2. 유한앙행, 기술료 유입과 전문의약품 매출 늘어 내년 실적 좋아져
  3. 이원희 "현대차, 61조 투자해 세계 3대 친환경차기업 도약"
  4. 삼성전자, 내년 낸드 공급 늘려 시장점유율 확대 기회잡아
  5. 코스피 코스닥 초반 하락, 웰바이오텍 흥아해운 정원엔시스는 급등
  6. "삼성SDI 주가 상승 예상", 전기차배터리 내년 4분기 흑자전환 가능
  7. "SM엔터테인먼트 주가 상승 예상", 미국에서 '슈퍼엠' 본격 활동
  8. 김범수 이해진, 카카오 네이버의 IT업계 뛰어넘을 동맹군 확보 경쟁
  9.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10.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경북 신공항 속도전 기대하지만 어려움 여전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2. 2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3. 3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4. 4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5. 5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