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새 게임 지스타에서 큰 호평, 김대일 '개발뚝심' 결실 눈앞

임재후 기자
2019-11-15 14:12:25
0

김대일 펄어비스 이사회 의장이 ‘개발 뚝심’의 결실을 곧 거둘 것으로 보인다.

펄어비스가 지스타 2019에서 공개한 새 게임들은 관람객뿐 아니라 한국과 해외 게임이용자들로부터 기대와 호평을 받고 있다.

15일 ‘지스타 2019’에서는 관람객들이 펄어비스 앞 이동통로까지 가득 채우며 대형화면을 통해 상영하는 새 게임 영상을 보는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본행사를 진행할 때보다 중간 중간 게임 영상이 나올 때 오히려 관람객들이 더 많이 멈춰 선다. 이 영상들은 전날 처음 공개했을 때도 박수와 환호를 받았다.

펄어비스 전시장 분위기가 뜨거운 것은 전시공간을 최대규모로 차렸기 때문만은 아니다. 게임을 향한 기대가 특히 높은 것으로 파악된다.
 
펄어비스 새 게임 지스타에서 큰 호평, 김대일 '개발뚝심' 결실 눈앞

김대일 펄어비스 이사회 의장이 사무실에서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펄어비스는 자체 게임엔진을 활용해 촬영한 실제 게임장면을 게임 소개영상에 담는 등 자신감을 나타냈다.

게임 이용자들은 펄어비스를 ‘한국 게임의 마지막 보루’라고까지 말한다. 한국 주요 게임회사들이 차별성이 없는 게임들을 내는 데 실망감을 보이는 동시에 펄어비스를 둔 기대감을 나타내는 것이다.

김대일 의장을 비롯한 개발진이 소위 ‘양산형 게임’을 만들지 않고 ‘새로운’ 게임을 만드는 데 공을 들인 것이 인정받는 것으로 보인다.

김 의장은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이사에게 대표직을 맡기고 게임엔진과 신규 게임들을 개발하는 데 직접 참여하고 있다.

정 대표는 신작 발표회에서 “새로운 모험을 선사한다는 목표로 새 게임들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새 게임들에 “새로운 도전을 담았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이승기 펄어비스 플랜8 총괄프로듀서도 게임을 소개할 때 “다음에 오게 될 슈팅장르를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김광삼 펄어비스 프로듀서는 플랜8 차별화 요소와 관련해 “게임의 중요한 반전요소와 연결돼 지금은 설명하기 어려운 요소들이 있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펄어비스가 PC온라인게임과 콘솔게임을 개발하는 점도 관심을 받는 이유로 꼽힌다.

전날 신작 발표회가 끝난 뒤 관람객들은 섀도우 아레나를 시연하려 펄어비스 전시공간 옆면을 빙 둘러 시연 대기줄을 이뤘다. 관객들은 섀도우 아레나가 PC온라인게임인 탓에 조작감이 어렵다는 점에 아랑곳하지 않았다. 

한국 게임회사들은 PC나 콘솔게임이 모바일게임보다 개발비용과 시간이 더 많이 든다는 이유로 모바일게임에 집중하는 경향을 보인다.

반면 게임 이용자들은 품질이 높은 PC온라인게임에 목말라 있다. 펍지의 ‘배틀그라운드’와 스마일게이트RPG의 ‘로스트아크’가 인기를 끌었다는 점이 이를 보여준다.
 
펄어비스 새 게임 지스타에서 큰 호평, 김대일 '개발뚝심' 결실 눈앞

▲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이사가 14일 '지스타 2019' 펄어비스 전시장에서 열린 '펄어비스 커넥트 2019' 행사에 참석해 새 게임과 관련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김 의장이 PC게임과 콘솔게임에 주력하는 데는 해외시장을 공략하려는 목적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미와 유럽지역에서는 PC와 콘솔게임이 주를 이룬다.

함영철 펄어비스 전략기획실장은 '도깨비'를 모바일게임으로 만들다가 플랫폼을 바꾼 이유를 놓고 “검은사막을 운영하면서 세계시장과 다중플랫폼 경험을 쌓았다”며 “PC나 콘솔로 내놓고 확장하는 것이 낫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해외 게임이용자들은 새 게임들 영상이 나오자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각 게임 유튜브 계정들을 살펴보면 한글보다 영어 등 외국어 비율이 훨씬 높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펄어비스 주가 오를 힘 갖춰", 플랫폼 확장과 해외진출로 실적 좋아져
  2. 타다 이어 카카오모빌리티 또 택시업계와 마찰, 이동산업 혁신은 험난
  3. 다사다난했던 넥슨코리아, 이정헌 'V4' 흥행 덕에 '유종의 미'
  4. 넷마블 새 성장동력 찾는 방준혁, 웅진코웨이 인수 올해 끝낼까
  5. 게임업계 대표한 김택진, 엔씨소프트 '리니지2M' 성공으로 올해 마감
  6. 넥슨 매각 실패로 한계 절감한 김정주, 체질개편 끝없이 진행 중
  7.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8.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9.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10. 택시기사 앞에서 한없이 낮아지는 국회의원, 타다는 총선 희생양인가
TOP

인기기사

  1. 1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2. 2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3. 3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4. 4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5. 5 [Who Is ?] 구자엽 LS전선 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