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5개 상호금융중앙회와 건전성 및 리스크 관리방안 논의

조은아 기자
2019-11-15 11:43:03
0
금융감독원이 5개 상호금융중앙회와 상호금융권의 건전성 현황 및 리스크 관리 강화방안을 점검했다.

금감원은 15일 신협·농협·수협·산림조합·새마을금고중앙회의 상시감시 담당 임직원과 2019년 제2차 상호금융 상시감시협의회를 열었다.
 
금감원, 5개 상호금융중앙회와 건전성 및 리스크 관리방안 논의

▲ 금융감독원이 5개 상호금융중앙회와 건전성 현황과 리스크관리 강화 방안을 점검했다.


참석자들은 이 자리에서 상호금융권의 건전성을 비롯해 주요 현황을 점검하고 상호금융을 이용하는 취약 및 연체차주의 경제적 재기를 위한 채무조정 및 지원제도 활성화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들은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 등에 대비해 적극적으로 연체관리에 나서고 손실 흡수능력 개선 및 부실채권 조기정리를 통한 건전성 제고에 힘써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또 부동산 개발 관련 대출, 여러 조합이 공동으로 취급하는 거액대출 등 잠재적 리스크가 큰 대출의 사전심사 및 사후관리를 강화하는 등 자체적 리스크 관리 강화로 부실을 예방해야 한다는 데도 한 목소리를 냈다.

이 밖에 이미 발표된 상호금융권 채무 조정제도 및 취약·연체차주 지원방안을 실효성 있게 운영하고 상호금융권 중금리대출도 지역 서민층에서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는 모범적 사례로 평가받을 수 있게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경기 회복 지연 및 부동산 경기침체에 따른 연체율 상승에 대비해 조합의 건전성 제고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취약차주의 연체 발생 사전예방과 연체차주의 경제적 재기 지원활동에도 상호금융이 적극 동참해야 한다는 인식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윤석헌 "파생상품 손실같은 소비자 피해 막으려면 새 시각 필요 "
  2. 보험회사 주택담보대출 잔액 줄어, 주택거래 감소와 규제 강화 영향
  3. 금감원, 은행과 정부기관 사칭한 불법대출 문자메시지 주의 당부
  4. 손해보험사 3분기 누적 순이익 2년째 감소, 자동차보험 손실 급증
  5. 은성수 윤석헌 신한금융 회장 선임 놓고 '온도차', 조용병 연임의 '복병'
  6. 윤석헌, 금감원과 외국계 금융사와 간담회에서 “소비자 보호 힘써야”
  7. 3분기 생명보험사 순이익 24.3% 줄어, 대형사와 외국계 보험사 급감
  8.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9.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10.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TOP

인기기사

  1. 1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2. 2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3. 3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4. 4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5. 5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