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5개 상호금융중앙회와 건전성 및 리스크 관리방안 논의

조은아 기자
2019-11-15 11:43:03
0
금융감독원이 5개 상호금융중앙회와 상호금융권의 건전성 현황 및 리스크 관리 강화방안을 점검했다.

금감원은 15일 신협·농협·수협·산림조합·새마을금고중앙회의 상시감시 담당 임직원과 2019년 제2차 상호금융 상시감시협의회를 열었다.
 
금감원, 5개 상호금융중앙회와 건전성 및 리스크 관리방안 논의

▲ 금융감독원이 5개 상호금융중앙회와 건전성 현황과 리스크관리 강화 방안을 점검했다.


참석자들은 이 자리에서 상호금융권의 건전성을 비롯해 주요 현황을 점검하고 상호금융을 이용하는 취약 및 연체차주의 경제적 재기를 위한 채무조정 및 지원제도 활성화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들은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 등에 대비해 적극적으로 연체관리에 나서고 손실 흡수능력 개선 및 부실채권 조기정리를 통한 건전성 제고에 힘써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또 부동산 개발 관련 대출, 여러 조합이 공동으로 취급하는 거액대출 등 잠재적 리스크가 큰 대출의 사전심사 및 사후관리를 강화하는 등 자체적 리스크 관리 강화로 부실을 예방해야 한다는 데도 한 목소리를 냈다.

이 밖에 이미 발표된 상호금융권 채무 조정제도 및 취약·연체차주 지원방안을 실효성 있게 운영하고 상호금융권 중금리대출도 지역 서민층에서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는 모범적 사례로 평가받을 수 있게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경기 회복 지연 및 부동산 경기침체에 따른 연체율 상승에 대비해 조합의 건전성 제고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취약차주의 연체 발생 사전예방과 연체차주의 경제적 재기 지원활동에도 상호금융이 적극 동참해야 한다는 인식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금융당국 사모펀드 1만 개 3년간 전수조사, 민간 자체조사와 병행
  2. 김종인 "금감원, 금융위에서 독립해 독자권한 갖춘 감독기관 돼야"
  3. 은성수 "6.17부동산대책 대출규제로 억울함 없도록 보완책 내놓겠다"
  4. 하나은행 라임펀드 전액 돌려줄까, 환매중단 다른 펀드와 형평성 부담
  5. 금감원 불명확한 보험약관 고치기 추진, 코로나19도 재해보상 가능해져
  6. 금감원 "카드번호 도난 따른 부정사용 가능성 낮지만 피해 계속 감시"
  7. 윤석헌 은행장과 간담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 강화 당부
  8. "JYP엔터테인먼트 주가 상승 가능", 일본에서 데뷔 '니쥬' 관심 높아
  9. 외국언론 "테슬라는 잡스 때 애플과 비슷, 현주가는 너무 고평가"
  10. 남부발전, 신세종복합화력발전소 주민 반발에 제때 착공 쉽지 않아
TOP

인기기사

  1. 1 조사기관 “애플, 자체설계 반도체를 TSMC에서 100달러 이하로 양산”
  2. 2 [Who Is ?] 최태원 SK그룹 회장
  3. 3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신사업 순항하고 카카오게임즈 상장 기대"
  4. 4 신풍제약 주가 장중 급등,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병원 늘어
  5. 5 [Who Is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