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청와대 대변인,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두고 "종료결정 철회없다"

윤종학 기자
2019-11-15   /  11:11:46
청와대가 23일 공식적 종료를 앞두고 있는 한일군사정보 보호협정(GSOMIA)과 관련해 일본의 변화 없이 종료 결정을 철회하지 않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일본의 입장 변화가 없다면 종료 결정을 철회하는 일은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대변인,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두고 "종료결정 철회없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그는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 입장 등에서 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우리가 무작정 한일군사정보 보호협정 종료를 번복한다면 당시(8월) 결정이 신중하지 않았다는 걸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한일군사정보 보호협정 종료 결정은 일본의 수출규제에서 시작됐다고 짚었다. 

고 대변인은 "지소미아 종료 결정 이유는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 때문이었다"며 "일본은 안보상 이유로 한국을 신뢰할 수 없다는 이유로 수출규제를 시작했고 이에 우리도 피치 못해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국 장관 사태 등 소통이 부족하다는 시청자들의 의견에 문재인 정부가 끝난 다음 받게될 마지막 평가를 위해 진정성있게 다가가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고 대변인은 "모든 분들에게 100점을 맞을 순 없다"며 "그분들에게 최대한 진정성있게 다가가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문제상황을 돌파해가겠다는 진정성을 지니고 있느냐에 따라서 (정부에 관한) 마지막 총평이 달라질 것"이라며 "지금은 우리 정부가 절반까지밖에 오지 않았기 때문에 계속 등락이 있고 좋고 나쁨이 있을 것이다. 결국 마지막 평가는 우리 정부가 끝난 다음에 받는 것이 가장 정확한 총평"이라고 덧붙였다.

19일 문 대통령이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MBC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한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고 대변인은 "역대 정부 중에서 국민들과 100분 정도 진행하는데 패널도 없이 직접 소통하는 것은 처음으로 알고 있다"며 "처음부터 끝까지 어떤 질문을 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질문을) 다 받는다"고 말했다. 

그는 "생방송 당시엔 오픈 채팅방도 있으니 오시지 못한 분들은 유튜브나 홈페이지 등을 통해서 채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이 기사는 꼭!

  1. 대우건설 매물로서 매력 떨어져, 김형 기업가치 높일 신사업 성과 절실
  2. 박지원, 두산중공업 풍력터빈 경쟁력을 국내 해상풍력발전에서 다진다
  3. "LG 주가 상승 가능", 현금보유 2조 육박해 사업과 배당 확대 전망
  4.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비싼 가격에 우려 시선도, 준수한 보급형 많아
  5. 금융지주, 네이버 카카오의 거센 금융 도전에 경계심과 공포감 깊어
  6.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꿈의 고도화율'로 코로나19 위기 이겨낸다
  7. [오늘Who] 삼성전자 극자외선 공정 가동, 김기남 모바일 메모리 우위
  8. JP모건 "미국 증시, 추가 경기부양책 나오기 전까지 조정받을 가능성"
  9. 최양환, 세진중공업 LNG탱크 고객으로 조선3사 모두를 잡고 싶다
  10. 아모레퍼시픽그룹, 실적회복 동앗줄로 서경배 내건 디지털 더 강하게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