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로 한국콘크리트학회상 받아

이한재 기자
2019-11-15 11:10:35
0
롯데건설이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로 한국콘크리트학회의 학회상을 받았다.

롯데건설은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한국콘크리트학회의 '2019년 가을 학술대회'에서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이 학회상(작품상)을 수상했다고 밝혓다.
 
롯데건설,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로 한국콘크리트학회상 받아

▲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조감도.


한국콘크리트학회는 1989년 설립돼 현재 1만여 명이 넘는 개인회원과 400여 단체의 특별회원이 참여하는 건설분야 전문 학술단체다.

학회상은 콘크리트 구조물의 설계와 시공이 우수한 단체 및 개인에게 주어진다.

롯데건설이 상을 받은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은 인천 경제자유구역 내 송도국제도시 9공구에 자리잡고 있다.

기존 1, 2터미널로 나뉘어 운영되던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을 일원화하기 위해 진행된 사업으로 롯데건설은 2016년 12월 착공해 올해 5월 공사를 마쳤다.

입주업체의 인테리어공사와 세관, 출입국, 검역 등 관계기관의 시범운영 등을 거쳐 2020년 6월 문을 연다.

롯데건설은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의 지붕외관을 ‘동북아 중심도시 인천’의 뜻을 담아 오대양 파도를 형상화한 비정형 구조물로 만들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국제 해양관문인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의 상징성을 고려해 예술성과 작품성을 갖춘 건축물로 설계했다”며 “해양 관광문화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시민에게 해양 휴식공간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박남춘, 인천지하상가 조례개정안 놓고 시의회와 뜻 달라 난처
  2. 정규직 전환 상징 인천공항공사, 구본환 ‘공정한 전환' 쉽지 않아
  3. 인천시, 올해 인천 빛낸 인물로 이강인 이병헌 가천대길병원 선정
  4.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정유 프로젝트 본사업 수주 가능성 높아져
  5. 인천공항 노조 "인천공항 세번째 자회사 설립 반대, 총력투쟁 불사“
  6.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신항에 저온물류센터 추진, 이원재 "적극 지원"
  7. 인천국제공항공사, 특수경비원 비정규직을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
  8. [오늘Who] 김상열, 호반건설 10대 건설사 진입 첫 해 신고식 ‘혹독’
  9. [Who Is ?] 배원복 대림산업 건설사업부 대표이사
  10.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협력업체와 함께 쪽방촌 찾아 사회공헌활동
TOP

인기기사

  1. 1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2. 2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3. 3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경북 신공항 속도전 기대하지만 어려움 여전
  4. 4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승계, 아시아나항공 매각 복병되나
  5. 5 [Who Is ?]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