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반려동물 키우는 가구 작년 20%로 꾸준히 늘어

고우영 기자
2019-11-15 10:44:41
0
서울에서 반려동물 키우는 가구 작년 20%로 꾸준히 늘어

▲ 서울시는 서울시민 1천 명을 대상으로 반려동물 보유 실태 등을 물은 조사 내용을 15일 발표했다. 사진은 산책 나온 반려견이 나무 아래서 쉬고 있는 모습. <비즈니스포스트>

서울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가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서울시민 1천 명을 대상으로 반려동물 보유실태 등을 물은 조사내용을 15일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2018년 9월 ‘2018 서울서베이’와 2019년 10월 4∼11일 벌인 온라인 조사를 종합한 내용을 바탕으로 이뤄졌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서울시 반려동물 가구는 최근 5년 동안 해마다 0.24%씩 늘었다. 연도별로는 2014년 18.8%, 2015년 19.4%, 2016년 19.0%, 2017년 19.4%, 2018년 20.0%로 집계됐다.

기르는 반려동물은 개(84.9%)와 고양이(12.2%) 등이 대부분이었다.

개를 기르는 가구는 주택 형태와 가구원 수 등과 관계없이 비슷한 분포를 보였다. 

반면 고양이를 기르는 가구는 1인 가구와 월세 가구에서 높은 비율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서울시민 가운데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거나 키운 경험이 있는 비율은 69.2%였다.

반려동물을 키운 계기를 두고 10∼40대는 ‘동물을 좋아해서’라는 응답이 많았다. 50대 이상은 ‘가족 구성원이 원해서’라는 응답이 높은 비율로 나타났다. 

반려동물 가운데 개를 기르기 어려운 점으로는 ‘혼자 두고 외출하기가 어렵다’는 응답이 많았다. 고양이를 기를 때는 ‘배설물, 털 관리’가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반려동물을 한 번도 기른 적이 없다고 응답한 시민들은 이유로 ‘관리가 힘들어서’(60.7%), ‘양육할 자신이 없어서’(41.9%), ‘공동주택 거주’(25.3%) 등을 꼽았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반려동물 가구는 계속 증가할 것”이라며 “공공 차원의 반려동물 가구 지원책 개발과 인프라 확충에 이번 조사와 분석결과를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우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미래컴퍼니 인성정보, 중앙아시아와 의료 협력정책에 현지진출 힘받아
  2. 삐에로쑈핑에 칼 빼든 강희석, 이마트 구조조정 사업전반으로 확대
  3. 애경그룹 에이엠플러스자산개발 대표에 이영수, AK켐텍 대표 신상용
  4. KT&G복지재단, 베트남에서 교육과 보건환경시설 개선사업 진행
  5. KB증권, 개인전문투자자 요건 완화 맞춰 심사와 등록업무 시작
  6. 박용만 “타다 금지법은 미래를 막아버리는 선례 될 수 있다”
  7. 한진칼 주식 투자의견 중립 유지, “지배구조 개편 실행돼야 주가 상승”
  8. [오늘Who] 최원진 롯데손해보험 확 바꿔, JKL파트너스 솜씨 보여주나
  9. [Who Is ?]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사장
  10. LIG넥스원 ‘기술페스티벌’ 열어, 김지찬 “방위산업 핵심은 연구개발”
TOP

인기기사

  1. 1 이마트 '가격 중간은 없다', 정용진 '유통실험' 내년에도 계속 간다
  2. 2 남매경영 4년 신세계에 이익 따라잡힌 이마트, 정용진 명예회복 별러
  3. 3 구본능 구본준, 구자경 이어 LG그룹 총수일가 구심점 역할 누가 맡나
  4. 4 한상윤, BMW코리아 하이브리드 '5시리즈'로 '불자동차' 오명 벗는다
  5. 5 벤츠코리아,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해 수입차 강자 굳히기 총력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