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홍보 위해 북콘서트 열어

이정은 기자
2019-11-15 10:43:18
0
부산시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홍보하기 위해 ‘북 콘서트’를 연다. 

부산시는 국립외교원과 공동으로 '한·아세안 외교 30년을 말하다' 도서발간 기념 북콘서트를 연다고 15일 밝혔다. 
 
부산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홍보 위해 북콘서트 열어

▲ 부산시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홍보하기 위해 18일 ‘북 콘서트’를 연다. 사진은 부산시청. 


'한·아세안 외교 30년을 말하다'는 한국과 아세안 외교현장에서 30년 동안 직접 발로 뛰었던 전·현직 외교관 35인이 집필한 책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 책은 아세안 외교와 관련한 주요 사안을 이해하기 쉽게 풀고 있어 시민들이 아세안의 이해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또 이번 행사를 계기로 우리 정부가 핵심 외교정책으로 추진하는 신남방정책 저변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북콘서트 행사는 18일 오후 2시 부산시청에서 열린다. 

사회는 김태환 국립외교원 교수가 맡는다. 김영선 전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 정해문 신남방정책특위 민간자문위원, 함승훈 아세안문화원 원장, 김영채 외교부 아프간·파키스탄 특별대표 등이 참석해 발표한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한-메콩 정상회의’는 부산시에서 25일~28일 열린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 정상, 아세안 10개 회원국 정상, 각료, 경제인, 기자단 등 1만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부산시, 형제복지원사건 진상규명 과거사법 제정 무산에 "심한 유감"
  2. 부산시, 내년 7조 넘는 사상 최대규모 국비 확보
  3. 오거돈 "총리실 김해신공항 검증결과는 내년 1월까지 확정돼야"
  4. 부산시, 해양과학기술원 포함 기관 6곳과 해양신산업 육성 추진
  5. BNK부산은행, 온라인 증명서 발급서비스 11일부터 시작
  6. 마사회, 경마장 말 훈련공간의 임대 둘러싼 불공정 논란에 '고심'
  7. 검찰, 유재수의 텔레그램 대화방 멤버 김경수 윤건영 천경득 불러 조사
  8. [Who Is ?] 빈대인 BNK부산은행 행장
  9. 코스맥스엔비티 넥스트BT, 건강기능식품 지원정책에 성장기회 잡아
  10.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헬스케어 스타트업 발굴경쟁 불붙어
TOP

인기기사

  1. 1 이마트 '가격 중간은 없다', 정용진 '유통실험' 내년에도 계속 간다
  2. 2 남매경영 4년 신세계에 이익 따라잡힌 이마트, 정용진 명예회복 별러
  3. 3 구본능 구본준, 구자경 이어 LG그룹 총수일가 구심점 역할 누가 맡나
  4. 4 한상윤, BMW코리아 하이브리드 '5시리즈'로 '불자동차' 오명 벗는다
  5. 5 벤츠코리아,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해 수입차 강자 굳히기 총력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