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지주의 오렌지라이프 완전자회사 편입은 주주가치에 긍정적

김용원 기자
2019-11-15 10:31:13
0
신한금융지주가 보험 계열사 오렌지라이프를 완전자회사로 편입하는 결정이 주주가치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오렌지라이프가 향후 신한생명과 합병해 시너지를 강화할 것으로 예상상되는 데 이 과정에서 신한금융지주가 자사주 매입과 소각을 통해 주가 부양을 유도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신한금융지주의 오렌지라이프 완전자회사 편입은 주주가치에 긍정적

▲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박혜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15일 "신한금융지주의 오렌지라이프 완전자회사 편입은 환영할 만한 결정"이라며 "내년 이익 증가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바라봤다.

신한금융지주는 신주를 발행한 뒤 주식교환 방식을 통해 오렌지라이프 지분 약 41%를 추가로 확보한다는 계획을 14일 내놓았다.

박 연구원은 "주식교환 방식은 신한금융지주의 자본부담을 최소화하고 앞으로 다양한 자본정책을 쓸 수 있는 방법"이라며 "이번 결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분석했다.

백두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오렌지라이프가 완전자회사로 편입된 뒤 신한금융지주가 통합적 자산 운용과 배분 등을 통해 원가를 절감하며 주주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한금융지주는 오렌지라이프를 신한생명과 합병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오렌지라이프와 주식교환을 위해 신한금융지주가 발행하는 신주는 전체 주식의 1.7% 정도다.

신한금융지주가 주주가치 희석을 막기 위해 내년에 자사주를 매입해 소각한다는 계획을 내놓은 점도 주주가치 제고에 효과적 선택으로 분석된다.

백 연구원은 "오렌지라이프 인수에 자사주 활용은 시장에서 충분히 예견됐던 일이고 자사주 소각도 진행되는 만큼 주주가치 훼손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보람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오렌지라이프 완전자회사화와 자사주 매입 후 소각 결정이 단기적으로 신한금융지주 주가 부양효과를 이끌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중장기 주가 흐름은 오렌지라이프와 신한생명의 시너지 창출 및 성장전략 등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신한금융 회장후보 조용병 “원점에서 준비”, 위성호 "지속가능 경영"
  2. '조용병 운명' 쥔 신한금융지주 사외이사, '모범사례' 평판 이어갈까
  3. 신한금융투자 오렌지라이프, 우수고객 초청해 자산관리 세미나 열어
  4. 오렌지라이프, 취미 공유하는 모바일 소모임 플랫폼 '오프렌즈' 내놔
  5. 조용병 윤종규 김정태 손태승, 금융지주 주가부양 올해 성적 매겨보니
  6. 신한희망재단 저신용자 지원사업 성과, 조용병 "사회공헌사업 지속"
  7. 오렌지라이프, 인공지능 기술 접목한 자동화시스템을 업무에 도입
  8. [오늘Who] 박정원,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위해 두산건설 합병하나
  9. 무명시절 ‘펭수’ 지나친 빙그레 동원F&B, 인기 치솟자 섭외경쟁 불붙어
  10.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식매매계약만 남아, 산업은행 중재가 큰 역할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승계, 아시아나항공 매각 복병되나
  3. 3 헬릭스미스, 루게릭병 예방과 치료용 조성물로 유럽에서 특허 따내
  4. 4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5. 5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