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지주의 오렌지라이프 완전자회사 편입은 주주가치에 긍정적

김용원 기자
2019-11-15 10:31:13
0
신한금융지주가 보험 계열사 오렌지라이프를 완전자회사로 편입하는 결정이 주주가치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오렌지라이프가 향후 신한생명과 합병해 시너지를 강화할 것으로 예상상되는 데 이 과정에서 신한금융지주가 자사주 매입과 소각을 통해 주가 부양을 유도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신한금융지주의 오렌지라이프 완전자회사 편입은 주주가치에 긍정적

▲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박혜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15일 "신한금융지주의 오렌지라이프 완전자회사 편입은 환영할 만한 결정"이라며 "내년 이익 증가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바라봤다.

신한금융지주는 신주를 발행한 뒤 주식교환 방식을 통해 오렌지라이프 지분 약 41%를 추가로 확보한다는 계획을 14일 내놓았다.

박 연구원은 "주식교환 방식은 신한금융지주의 자본부담을 최소화하고 앞으로 다양한 자본정책을 쓸 수 있는 방법"이라며 "이번 결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분석했다.

백두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오렌지라이프가 완전자회사로 편입된 뒤 신한금융지주가 통합적 자산 운용과 배분 등을 통해 원가를 절감하며 주주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한금융지주는 오렌지라이프를 신한생명과 합병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오렌지라이프와 주식교환을 위해 신한금융지주가 발행하는 신주는 전체 주식의 1.7% 정도다.

신한금융지주가 주주가치 희석을 막기 위해 내년에 자사주를 매입해 소각한다는 계획을 내놓은 점도 주주가치 제고에 효과적 선택으로 분석된다.

백 연구원은 "오렌지라이프 인수에 자사주 활용은 시장에서 충분히 예견됐던 일이고 자사주 소각도 진행되는 만큼 주주가치 훼손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보람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오렌지라이프 완전자회사화와 자사주 매입 후 소각 결정이 단기적으로 신한금융지주 주가 부양효과를 이끌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중장기 주가 흐름은 오렌지라이프와 신한생명의 시너지 창출 및 성장전략 등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오렌지라이프, 빅데이터로 우량고객 선정하는 보험심사시스템 도입
  2. [오늘Who] 조용병, 신한생명 오렌지라이프 화학적 완전통합 원하다
  3. [오늘Who] 푸르덴셜생명 재무 좋아져, 윤종규 '인수 잘했다'로 바뀌나
  4. 신한생명, 오렌지라이프와 합병 앞두고 수평적 기업문화 도입
  5. 삼성전자 코로나19에도 실적 굳건, 하반기도 기세 지속 가능성에 무게
  6. 포스코건설, 서울 도시정비사업 탄력 위해 가락현대5차 수주 힘실어
  7. 박원순 “강남권 개발이익을 서울 모든 지역에 나눠 쓸 수 있어야”
  8. 정의선 쉼없는 외부 인재영입, 현대차 사업체질을 어느덧 바꿔놓다
  9. 하나은행 라임펀드 전액 돌려줄까, 환매중단 다른 펀드와 형평성 부담
  10. 오익근 대신증권 신뢰회복 온힘, 라임펀드 피해자 달랠지는 미지수
TOP

인기기사

  1. 1 조사기관 “애플, 자체설계 반도체를 TSMC에서 100달러 이하로 양산”
  2. 2 [Who Is ?] 최태원 SK그룹 회장
  3. 3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신사업 순항하고 카카오게임즈 상장 기대"
  4. 4 신풍제약 주가 장중 급등,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병원 늘어
  5. 5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중국 에탄운반선 6척 수주 논의”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