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주식 매수의견 유지, "폴리실리콘 수요와 판매가격 반등 가능"

김용원 기자
2019-11-15 09:21:25
0
OCI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화학제품 주력상품인 폴리실리콘 수요가 늘어 판매가격이 오르는 반면 원가는 하락하면서 OCI의 수익성 개선을 주도할 가능성이 높다.
 
OCI 주식 매수의견 유지, "폴리실리콘 수요와 판매가격 반등 가능"

▲ 이우현 OCI 대표이사 부회장.


한상원 대신증권 연구원은 15일 OCI 목표주가 8만1500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14일 OCI 주가는 6만38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OCI는 주력시장인 중국에서 폴리실리콘을 포함한 화학제품 가격 약세가 지속되면서 부진한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한 연구원은 OCI가 4분기부터 폴리실리콘 수요 증가와 가격 반등에 힘입어 수익성을 개선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업황 부진이 계속되자 경쟁사의 공장 증설도 위축되고 있기 때문이다.

OCI는 폴리실리콘 생산원가를 2018년 대비 올해는 80%, 2020년에는 71%까지 낮출 계획을 세우고 있다.

폴리실리콘 생산에 드는 원가가 꾸준히 감소해 OCI의 영업이익 증가에 기여할 공산이 크다.

OCI는 2020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2조9230억 원, 영업이익 730억 원을 볼 것으로 전망된다. 2019년 추정치와 비교해 매출은 11.1% 늘고 영업손실 1200억 원에서 흑자전환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대림산업, 수익성 중심 건설 수주전략으로 석유화학 투자 뒷받침
  2. BNK금융경영연구소 "내년 제조업 회복으로 동남권 지역경제 개선"
  3. LG전자, 호주 최대 물류단지에 대규모 태양광모듈 공급
  4. LG그룹 계열사 주가 강세, LG생활건강 LG하우시스는 하락
  5. 신한은행, 그라운드X와 개발한 블록체인을 태양광발전소에 적용
  6. 젠큐릭스, 폐암에 이어 유방암 예후진단 키트 판매로 매출 늘어
  7. “SK이노베이션의 ‘LG화학 자료삭제’ 지시, LG화학이 왜곡했을 가능성”
  8.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9.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10.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TOP

인기기사

  1. 1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2. 2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3. 3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4. 4 중추신경계 치료제 잇단 성과, 에이비엘바이오 펩트론에도 기대 몰려
  5. 5 [12월1주차] 비즈니스피플 주간 임원인사 동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