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하락, 미국 원유 재고 증가에 힘 잃어

김지효 기자
2019-11-15 08:32:39
0
국제유가가 하락했다.

미국의 원유 재고가 증가하면서 국제유가가 힘을 잃었다. 
 
국제유가 하락, 미국 원유 재고 증가에 힘 잃어

▲ 14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61%(0.35달러) 내린 56.7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14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61%(0.35달러) 내린 56.7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2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전날보다 0.14%(0.09달러) 내린 62.2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김유미 안예하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제유가는 장 초반에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비회원국 산유랑 증가 전망치를 하향 조정함에 따라 상승세를 보였다”며 “하지만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이 발표한 미국 원유 재고가 예상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 국제유가는 상승폭을 축소하며 하락 전환했다”고 파악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은 14일 지난주 미국의 원유 재고가 약 222만 배럴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인 150만 배럴 증가보다 큰 폭으로 상회한 것이다. 

가솔린 재고가 186만 배럴 증가한 점도 유가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김 연구원은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주가 3거래일째 동반상승, 반도체시장 반등 조짐
  2. 락앤락, 밀폐용기로 코트라 주관 '세계일류상품'에 6년째 뽑혀
  3. "SK하이닉스, 메모리반도체 회복으로 내년 영업이익 8조도 가능"
  4. 셀트리온, 미국혈액학회에서 ‘트룩시마’ 임상3상 결과로 효능 입증
  5. 코스피 장 초반 ‘외국인 홀로 매수’에 상승세, 코스닥은 약보합
  6. "KT&G 주가 상승 가능", 내년 담배 수출 높은 증가세 기대
  7. 삼일제약 3세경영 다진 허승범, 베트남 진출로 적자 탈출구 찾아
  8. [오늘Who] 홍남기 경제부총리 1년, 낮은 경제성장률의 명예회복 별러
  9. 쿠팡 최고재무관리자로 알베르토 포나로 영입, 김범석 "쿠팡에 도움"
  10. 코스맥스엔비티 넥스트BT, 건강기능식품 지원정책에 성장기회 잡아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문재인 지지율 50%에 육박, 다음 정치지도자 호감도 1위는 이낙연
  3. 3 [장인석 착한부동산] 서울에서 가장 비싼 땅 될 용산 샅샅이 훑어보기
  4. 4 김범년 김동수, 한전KPS와 대한전기협회 함께 중소기업 품질지원
  5. 5 해외언론 “삼성중공업, 노르웨이 건설사와 해양플랜트 수주동맹 추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