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3대 지수 혼조, 미국 중국 무역협상 불확실성에 방향 잃어

김용원 기자
2019-11-15 08:24:13
0
미국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혼조세를 보였다.

미국과 중국 무역협상에서 양측의 태도가 엇갈리며 불확실성이 커졌지만 협상 진행은 아직 유효하다는 전망도 나오면서 증시가 방향을 잡지 못하고 있다.
 
뉴욕증시 3대 지수 혼조, 미국 중국 무역협상 불확실성에 방향 잃어

▲ 14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63포인트(0.01%) 떨어진 2만7781.96에 거래를 마쳤다.


14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63포인트(0.01%) 떨어진 2만7781.9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2.59포인트(0.08%) 상승한 3096.63,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08포인트(0.04%) 떨어진 8479.02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백찬규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과 중국이 최근 1단계 무역협상에서 기존에 부과하던 관세를 철폐하는 방안을 놓고 의견차를 보이면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고 바라봤다.

하지만 무역협상 진전 가능성은 여전히 유효하다는 시각이 힘을 얻으면서 지수 하락을 막은 것으로 분석된다.

백 연구원은 보잉과 디즈니 등 미국증시 상위 종목의 주가가 상승폭을 보인 점도 지수가 제자리를 지킬 수 있도록 한 원동력이라고 추정했다.

이날 보잉 주가는 결함 가능성이 불거진 737맥스 비행기의 12월 운항 재개 가능성이 떠오르며 1.39% 상승해 마감했다.

디즈니 주가는 새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의 흥행 전망에 힘입어 11월 들어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뉴욕증시 3대 지수 엇갈려, 금융주 항공주 내리고 기술주 강세
  2. 뉴욕증시 3대 지수 모두 올라, 중국증시 급등과 경기회복 기대 커져
  3. 뉴욕증시 3대 지수 다 올라, 감염확산 불안을 경기회복 기대가 눌러
  4. 뉴욕증시 3대지수 코로나19 치료제 기대감에 상승, 국제유가도 올라
  5. 뉴욕증시 3대 지수 모두 하락, 글로벌 경기회복 놓고 부정적 전망 확산
  6. "미국증시 강력한 매수신호" "주가 지나치게 고평가" 증권사 전망 맞서
  7. [채널Who] 민주당 계파 분화, 이낙연이 친노친문 대체할 계파 만드나
  8. 조폐공사 모바일 지역상품권 갈수록 탄력, 조용만 경영평가 우수 회복
  9. [오늘Who] 국토부 장관 김현미, 정치운명 걸고 부동산정책 배수진
  10. 케이뱅크 대출영업 재개 서둘러, 이문환 연체율 높아져 관리 시험대
TOP

인기기사

  1. 1 안병옥, 이뮨메드 국내 최초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명예 위해 고삐 죄
  2. 2 진원생명과학, 미국 제약사와 소송으로 코로나19 백신 개발 부담 안아
  3. 3 허은철 GS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 속도, 채혈 확보 기대품어
  4. 4 삼성증권, 카카오게임즈 이어 카카오뱅크 상장주관사도 바라본다
  5. 5 토지주택공사 해외건설협회와 업무협약, 변창흠 "해외사업 발굴 선도"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