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식품 주가 오를 힘 다져", 해외매출 계속 늘어 높은 수익성 유지

윤종학 기자
2019-11-15 08:10:56
0
삼양식품 주가가 오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삼양식품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 매출을 늘려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됐다.
 
"삼양식품 주가 오를 힘 다져", 해외매출 계속 늘어 높은 수익성 유지

▲ 전인장 삼양식품 회장.


한유정 대신증권 연구원은 15일 삼양식품 목표주가를 12만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삼양식품 주가는 14일 9만17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 연구원은 "삼양식품은 해외 매출 확대가 2016년부터 4년 동안 지속되며 높은 수익성을 유지하고 있다"며 "치열한 국내 라면시장에서의 점유율도 2018년 수준을 유지한 점도 긍정적"이라고 바라봤다.

삼양식품은 중국과 미국 등 주요 수출국가로 물량 증가를 바탕으로 2019년 3분기 해외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 늘어나며 691억 원을 거뒀다.

'불닭' 브랜드를 활용한 제품 확장이 국내와 해외에서 지속해서 이뤄질 것으로 분석됐다.

삼양식품은 붉닭 브랜드를 적용한 제품군을 스낵 분야로 확장해 2019년 3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 늘어났다.

한 연구원은 "국내에서 이뤄진 제품 확장은 시간 차를 두고 해외로 확장될 것"이라며 "삼양식품은 수출국가와 제품군 확대로 실적을 개선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양식품은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5450억 원, 영업이익 813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2018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6.1%, 영업이익은 47.4%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호텔신라, 중국 전자상거래기업과 손잡고 중국에 면세점 홍보 강화
  2. "인크로스 주식 매수의견 유지, 최대주주인 SK텔레콤과 시너지 기대"
  3. 한화손해보험 목표주가 하향, "손해율 높아져 내년 실적회복 쉽지않아"
  4. “푸드나무 주가 상승 가능”, 가파른 성장세 내년에도 이어져
  5. 한화생명 목표주가 하향, "내년 보장성보험 중심 개선효과 가시화"
  6. 아시아나항공 목표주가 하향, "2조 유상증자 따른 희석효과 발생"
  7. 코오롱인더스트리 목표주가 상향, "내년 아라미드 섬유 수요 급증"
  8. 수원시장 염태영, 좋은 일자리 창출의 동력으로 지역 민간협치를 꼽다
  9. 광명시장 박승원, 민관 거버넌스로 원주민 재정착 돕는 도시재생 성과
  10. 청주시장 한범덕, 민관 거버넌스로 공원 일몰제 갈등해결 가능성 제시
TOP

인기기사

  1. 1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2. 2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3. 3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4. 4 중추신경계 치료제 잇단 성과, 에이비엘바이오 펩트론에도 기대 몰려
  5. 5 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