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주가 오를 힘 충분", 자회사들 실적 좋고 SK바이오팜도 상장 앞둬

김지효 기자
2019-11-15 08:10:18
0
SK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자회사들의 실적 호조에도 SK의 주가가 순자산가치(NAV)보다 저평가되고 있으며 자회사 SK바이오팜의 상장으로 SK의 기업가치가 높아져 주가가 오를 여력이 충분한 것으로 파악됐다.
 
"SK 주가 오를 힘 충분", 자회사들 실적 좋고 SK바이오팜도 상장 앞둬

▲ 장동현 SK 대표이사 사장.


김동양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5일 SK 목표주가를 44만 원으로,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각각 유지했다.

14일 SK 주가는 26만7천 원에 거래를 마쳤다.

SK는 SK그룹의 지주회사다.

김 연구원은 “8월 SK 주가는 저점을 찍은 이후 41% 급등했으나 여전히 순자산가치(NAV)보다는 46% 할인된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며 “SK의 자사주 매입과 자회사인 SK바이오팜의 기업공개(IPO) 진행 등으로 SK의 주가는 연말까지 강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SK가 100% 지분을 들고 있는 자회사 SK바이오팜은 한국거래소에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하고 기업공개절차를 밟고 있다. 

자회사 SK실트론이 외형 성장을 지속한 점도 SK의 실적에 크게 도움이 된 것으로 파악됐다.

SK실트론은 웨이퍼(반도체 재료가 되는 얇은 원판) 수급 악화에도 반도체 기업들과 장기계약을 맺으며 3분기에 매출 4071억 원을 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보다 15% 늘어난 수치다.

SK실트론의 3분기 영업이익은 감가상각비의 증가로 905억 원을 내며 지난해 3분기보다 13% 감소하긴 했지만 SK실트론은 외형 성장이 지속돼 2019년에 매출 1조5569억 원, 영업이익 3851억 원을 거두며 사상 최대 실적을 새로 쓸 것으로 전망됐다. 

자회사 SKE&S도 3분기에 영업이익 914억 원을 거두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6% 늘어 시장의 예상을 대폭 넘어서는 실적을 냈다. SKE&S는 4월부터 시행된 발전용 LNG 제세부담금 조정과 LNG 가격 하락 등으로 수익성 개선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SKE&S는 2019년에 영업이익 5574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2018년보다 24% 가량 늘어난 수치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SK 주가 2거래일째 상승, SK그룹 계열사 주가 대체로 강세
  2. SK 주가 모처럼 2%대 반등, SK그룹 계열사 주가 대체로 강세
  3. 조용하게 끝난 재벌가 이혼, 최태원 노소영 이혼은 경영권으로 번지나
  4. SK그룹 계열사 주가 약세, SK 우선주만 19%대 급등
  5. 최태원, 노소영의 SK 지분 분할요구 들어주기도 무시하기도 어려워
  6.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7. SK그룹 계열사 4곳 50대로 대표 교체, 새 임원 107명 나와
  8. 김범수 이해진, 카카오 네이버의 IT업계 뛰어넘을 동맹군 확보 경쟁
  9.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10.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경북 신공항 속도전 기대하지만 어려움 여전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2. 2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3. 3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4. 4 현대차 노조, 울산공장 와이파이 접속제한에 반발해 특근 거부 하기로
  5. 5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