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중국 스마트폰시장 3분기 점유율 40%로 신기록

김디모데 기자
2019-11-14 18:09:58
0
화웨이가 중국 스마트폰시장에서 3분기에 사상 최대 점유율을 보였다.

14일 시장 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화웨이는 3분기 중국에서 4150만 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해 40%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화웨이, 중국 스마트폰시장 3분기 점유율 40%로 신기록

▲ 화웨이 로고.


2018년 3분기보다 점유율이 16%포인트 오르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화웨이가 미국의 무역제재 이후 중국시장에 집중한 결과 점유율이 크게 올랐다고 분석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과 미국 정부의 '화웨이 때리기'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일어난 '애국심 구매'도 점유율 상승에 힘을 보탠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에 이어 비보(19.3%), 오포(18.7%), 샤오미(8.6%) 등 중국업체들이 2~4위에 올랐다.

애플이 8.2%의 점유율로 외국 기업 중 유일하게 5위 안에 들었다. 화웨이의 점유율 상승으로 이들의 점유율은 모두 하락했다.

중국시장의 스마트폰 판매량은 3분기에도 감소하며 4개 분기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3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은 2018년 3분기보다 6% 감소했다.

제임스 얀 연구원은 “스마트폰 품질 향상, 시장 성숙, 중국경제 악화 등으로 스마트폰 사용주기가 길어져 중국시장이 연내 성장세로 돌아오기 어려울 전망‘이라며 ”5G(5세대 이동통신)가 2020년에는 폭발적으로 성장해 스마트폰 수요를 다시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올해 스마트폰 점유율 1위", 내년은 화웨이 제재가 변수
  2. “애플 화웨이가 TSMC의 5나노 공정 차지, AMD는 1년 기다려야”
  3. 애플 3분기 웨어러블 점유율 37%로 1위, 삼성전자 9.8%로 3위
  4. 코스피 장 초반 ‘외국인 홀로 매수’에 상승세, 코스닥은 약보합
  5. "KT&G 주가 상승 가능", 내년 담배 수출 높은 증가세 기대
  6. 삼성전자, 퀄컴 새 AP 내놔 위탁생산과 메모리 양쪽 실적개선 가능
  7. 삼성전자, 5G스마트폰 확대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도 실적 좋아져
  8. [오늘Who] 고동진, 강하고 싼 ‘갤럭시폴드2’로 삼성전자 혁신 보인다
  9. [Who Is ?] 노영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실장
  10. 쿠팡 최고재무관리자로 알베르토 포나로 영입, 김범석 "쿠팡에 도움"
TOP

인기기사

  1. 1 이마트 '가격 중간은 없다', 정용진 '유통실험' 내년에도 계속 간다
  2. 2 남매경영 4년 신세계에 이익 따라잡힌 이마트, 정용진 명예회복 별러
  3. 3 정영채, NH투자증권 빅데이터 기술 활용한 맞춤형 자산관리 힘실어
  4. 4 구본능 구본준, 구자경 이어 LG그룹 총수일가 구심점 역할 누가 맡나
  5. 5 한상윤, BMW코리아 하이브리드 '5시리즈'로 '불자동차' 오명 벗는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