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미중 무역분쟁과 경기둔화로 3분기 영업이익 급감

조장우 기자
2019-11-14 18:01:27
0
대한항공이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및 글로벌 경기둔화 등에 따른 영향으로 순손실 2118억 원을 냈다.

대한항공은 2019년 3분기 별도기준으로 매출 3조2830억 원, 영업이익 1179억 원, 순손실 2118억 원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대한항공, 미중 무역분쟁과 경기둔화로 3분기 영업이익 급감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2018년 3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3.7% 줄었고 영업이익은 70.0% 줄었으며 순손실을 내며 적자로 전환했다.

대한항공은 미중 무역분쟁과 글로벌 경기둔화에 영향을 받아 매출 감소가 이뤄졌고 환율 상승 및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비용이 증가해 영업이익 감소가 이뤄진 것으로 분석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2019년 4분기에도 어려운 영업환경이 예상된다”며 “델타항공과 조인트벤처 및 신규시장 개발을 통해 여객부문의 수익성을 높이고 화물수송 노하우를 바탕으로 높은 단가의 화물 수요를 유치해 화물부문의 이익을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석태수 한진칼 대표 유임은 조원태 대한항공 남매경영의 완충지대인가
  2. 대한항공 카카오와 고객서비스 강화, 우기홍 "새 비즈니스모델 창출"
  3. 대한항공 목표주가 높아져, "화물 수주와 물동량 늘어 실적 개선"
  4. [오늘Who] 최태원 국제포럼 활발, '지정학적 위기' 넘는 SK 민간외교
  5.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주가 상승 전망”, 내년 모든 사업 실적 늘어
  6. 아시아나항공 매각에서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 복병되나
  7. KEB하나은행, '파생결합증권 제재' 앞두고 연말인사도 '태풍전야'
  8. [오늘Who] 조만호, 신발 '덕질'로 무신사를 1조 패션기업으로 만들다
  9. 우리금융그룹 우리은행부터 인사 개막, 손태승 연임은 내년 초 윤곽
  10. 박현주, 아시아나항공 인수 뒤 미래에셋대우 항공기금융 더 키운다
TOP

인기기사

  1. 1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2. 2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3.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4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5. 5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