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코스피 코스닥 동반상승, 중국증시 상승에 기관 매수세

고두형 기자
2019-11-14   /  17:58:32
코스피지수가 하루 만에 올랐다. 중국 증시 상승에 영향을 받아 기관투자자들이 주식을 사들였다.

14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6.78포인트(0.79%) 상승한 2139.23에 거래를 마감했다.
 
코스피 코스닥 동반상승, 중국증시 상승에 기관 매수세

▲ 14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6.78포인트(0.79%) 상승한 2139.23에 거래를 마감했다. <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코스피지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긍정적 경기 전망에 영향을 받아 상승 출발한 뒤 중국 경제지표가 부진하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하락세를 보이기도 했다”며 “하지만 중국 증시가 상승세로 전환한 데 영향을 받아 기관투자자들이 주식을 사들이며 전날보다 오른 채 마감했다”고 말했다.

13일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미국경제가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파월 의장은 미국 상·하원의회 합동경제위원회에 출석해 “미국경제가 11년째 확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완만한 성장, 강한 고용시장 등 미국경제에 관한 연준의 기본적 전망은 여전히 양호하다”고 말했다. 

14일 발표된 중국 10월 경제 지표는 부진했다. 중국의 10월 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 증가했다. 9월 증가율인 5.8%보다 0.9%포인트 낮았다. 시장예상치인 5.6%에 미치지 못했다.

소매판매액도 지난해 10월보다 7.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9월 증가율인 7.8%와 시장 예상치 7.9%를 모두 밑돌았다.

상하이종합지수 등 중국 증시는 경제지표 부진에도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상승했다.

이날 코스피에서 기관투자자는 2271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외국인투자자는 2076억 원, 개인투자자는 631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살펴보면 삼성전자(0.57%), 네이버(13.92%), 삼성바이오로직스(1.54%), 셀트리온(3.04%), 현대모비스(1.86%), LG화학(1.59%), 신한금융지주(0.92%) 등의 주가는 올랐다.

SK하이닉스와 SK텔레콤은 전날과 같은 수준에 거래를 마쳤다.

14일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46포인트(0.22%) 오른 663.31에 거래를 마쳤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장 초반 상승세를 보이다가 기관투자자와 외국인투자자들이 동반매도세를 보이며 전날보다 코스닥지수가 떨어지기도 했지만 기관투자자들이 주식을 사들이며 전날보다 상승했다”고 말했다.

이날 코스닥에서 개인투자자는 354억 원, 기관투자자는 9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외국인투자자는 60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살펴보면 셀트리온헬스케어(3.35%), 스튜디오드래곤(4.92%), 헬릭스미스(0.51%), 메지온(1.25%)의 주가는 올랐다.

반면 에이치엘비(-0.87%), CJENM(-1.33%), 펄어비스(-2.83%), 케이엠더블유(-4.29%), SK머티리얼즈(-0.11%)의 주가는 떨어졌다.

14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9원(0.2%) 오른 1169.7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이 기사는 꼭!

  1. 코스피 시총 상위 10종목 초반 상승 우세, LG화학 삼성SDI 뛰어
  2. 코스피 초반 강보합 코스닥 약보합, 에버다임 모비스 한양이엔지 급등
  3. 카카오게임즈 금융위에 증권신고서 제출, 코스닥 9월 상장 추진
  4. 코스피 '기관과 외국인 매도'에도 강보합, 코스닥은 1%대 올라
  5.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미국 경기부양책 불확실성 살피는 횡보장세
  6. 코스닥 시총 상위 10종목 초반 혼조, 셀트리온헬스케어 2%대 내려
  7. 코스피 초반 내리고 코스닥 올라, MH에탄올 바이오스마트 급등
  8. 코스닥 시총 상위 10종목 초반 혼조, 에코프로비엠 알테오젠 뛰어
  9. 코스피 ‘개인 매수’에 올해 최고치 경신, 코스닥도 7거래일째 상승
  10. 코스피 '외국인 강한 매수'에 3거래일째 올라, 코스닥은 강보합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