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사 회계오류 감사원 적발, 1049억 손실이 2892억 이익 둔갑

이규연 기자
2019-11-14 17:19:01
0
감사원이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의 회계 오류로 순이익이 부풀려진 사안을 적발했다. 

감사원이 14일 내놓은 ‘2018회계연도 공공기관 결산감사’에 따르면 한국철도공사는 2018회계연도에 순손실 1049억 원을 봤지만 재무제표에는 순이익 2892억 원이라고 기재했다. 
 
철도공사 회계오류 감사원 적발, 1049억 손실이 2892억 이익 둔갑

▲ 대전 동구 한국철도공사 본사 전경. <한국철도공사>


현행 법인세법에 따르면 개별 사업연도의 소득금액에서 이월결손금을 공제할 수 있는 한도는 60%다. 이월결손금은 이전 사업연도에 생겨 현재 사업연도로 이월된 결손금을 말한다.

그러나 한국철도공사는 이월결손금의 공제 한도를 100%로 잘못 적용하는 등 오류를 냈다. 

한국철도공사의 회계감사인인 삼정KPMG(삼정회계법인)는 잘못된 회계처리를 제대로 검토하지 않은 상태로 재무제표 의견을 ‘적정’으로 냈다. 

한국철도공사는 오류가 반영된 재무제표를 기획재정부에 제출했다. 이를 바탕으로 기재부는 6월에 내놓은 ‘2018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에서 한국철도에 ‘B’(양호)등급을 줬다. 

감사원은 한국철도공사 사장에게 재무상태가 왜곡되지 않도록 결산업무를 철저하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감사원은 금융위원장에게 삼정KPMG와 한국철도공사의 재무제표를 검토한 공인회계사를 대상으로 공인회계사법에 따른 조치를 해야 한다고 알렸다.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는 한국철도공사의 2018회계연도 경영평가 결과를 다시 산정해야 한다고 통보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코레일테크 안전관리체계 구축 추진, 정광호 "정규직 전환 따른 대응"
  2. 한전KPS 목표주가 상향, "경영등급 하락해 4분기 성과급 비용 줄어"
  3. 발전공기업, 자회사 통한 정규직 전환 추진해 '위험 외주화' 불신받아
  4.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5. 정규직 전환 상징 인천공항공사, 구본환 ‘공정한 전환' 쉽지 않아
  6. 배달의민족 인수합병 공정위 문턱 넘을까, 점주들 수수료 상승 걱정
  7. [오늘Who] 서정진, 셀트리온 미국 직판체계에 얹힐 의약품 확대 성과
  8. 현대상선, 부산신항 서컨테이너부두 운영사 선정과정 참여 '저울질'
  9. 제이엘케이인스펙션 뷰노, 인공지능 의료사업 지원정책에 사업 본격화
  10. 대한건설협회장 누가 될까, 흥우건설 이철승과 한림건설 김상수 2파전 
TOP

인기기사

  1. 1 이마트 '가격 중간은 없다', 정용진 '유통실험' 내년에도 계속 간다
  2. 2 남매경영 4년 신세계에 이익 따라잡힌 이마트, 정용진 명예회복 별러
  3. 3 에이치엘비 400억 규모 전환사채 발행, "지분 취득과 운영자금 마련"
  4. 4 롯데 BU장체제 바뀌나, 연말인사에서 신동빈 구심점의 인적교체 예고
  5. 5 정영채, NH투자증권 빅데이터 기술 활용한 맞춤형 자산관리 힘실어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