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하나금융투자 순이익 호조, 발행어음 향해 자기자본 4조 서두를까

윤준영 기자
2019-11-14   /  17:00:34
하나금융투자가 발행어음 사업자 대열에 동참할 수 있는 4조 원대 초대형 종합금융투자회사로 도약을 서두를까? 

14일 증권업 관계자의 말을 종합해보면 하나금융투자가 올해 꾸준히 순이익 규모를 늘릴 수 있었던 주요 배경으로 3조 원 대 자기자본을 기반으로 한 투자금융(IB) 경쟁력이 꼽힌다.
 
하나금융투자 순이익 호조, 발행어음 향해 자기자본 4조 서두를까

▲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대표이사 사장.


하나금융투자는 3분기 말 기준 누적 순이익이 2114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8.9% 늘었다.

대다수 증권사들이 주식시장 불확실성에 발목 잡혀 분기 순이익이 줄었지만 하나금융투자는 투자금융 및 자기자본투자 등에서 다각화를 꾀하며 ‘선방’을 넘어 ‘성공’을 거뒀다는 평가가 나온다.

하나금융투자는 올해 상반기 말 기준 투자금융부문에서 순이익 1059억 원을 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2% 증가했다.

전체 순이익에서 투자금융부문이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상반기 50.04%에서 51.61%로 소폭 확대됐다.

이에 따라 하나금융투자가 투자금융부문에 더욱 힘을 싣기 위해 현재 3조 원 대 수준인 자기자본을 조만간 4조 원 대 이상으로 불리는 데도 적극 나설지 주목된다. 

증권사가 자기자본 4조 원 이상의 초대형 종합금융투자사업자로 지정되면 발행어음사업을 벌일 수 있는 권한이 주어져 투자여력이 훨씬 커진다는 장점이 있다.

발행어음사업은 자기자본 4조 원 이상의 초대형 종합금융투자회사가 만기 1년 이내로 자체 신용에 따라 발행할 수 있는 어음이다. 자기자본의 200%까지 발행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어 대규모 자본이 필요한 투자금융사업의 ‘핵심사업’으로 꼽힌다.

현재 발행어음사업을 벌이고 있는 증권사는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KB증권 등 세 곳이다. 신한금융투자도 조만간 초대형 금융투자회사 인가를 신청하고 발행어음 사업자 대열에 동참할 계획을 세워뒀다. 

그동안 하나금융투자에 꾸준히 자금을 지원해 온 하나금융지주로서도 추가 지원을 놓고 부담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9월 말 기준 하나금융투자의 자기자본은 3조4298억 원으로 4조 원을 넘기기 위해서는 5700억 원가량이 필요하다. 

하나금융투자가 올해 순이익 2500억 원 정도를 낼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이를 모두 이익잉여금으로 돌리면 하나금융지주로선 3천억~4천억 원가량만 지원하면 된다. 

지난해 하나금융지주는 하나금융투자로부터 배당금 1505억 원을 받은 뒤 이를 포함해 1조2천억 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 바 있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하나금융지주 차원에서도 하나금융투자가 지원받은 금액으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는 만큼 추가 지원을 위한 명분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 시기를 놓고서는 확정짓기 어렵다는 시각이 많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자기자본 4조 원 이상을 달성해 초대형 종합금융투자회사가 되면 발행어음사업 등 여러 장점이 많다”면서도 “다만 구체적 유상증자 시기는 단정 짓기 어렵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실적발표] 비에이치, 디케이티, KG이니시스, 코오롱플라스틱
  2. [실적발표] 키움증권, 이엔드디, 원익머트리얼즈, 나스미디어
  3. [실적발표] 싸이맥스, 코미코, 아이센스, 미코  
  4. [실적발표] 한전기술, 리드코프, 삼양패키징, 인트론바이오
  5. [실적발표] 해마로푸드서비스, HDC아이콘트롤스
  6. 카카오뱅크 상반기 순이익 급증, 은행앱 이용자 1100만 명이 힘
  7. [실적발표] 네오팜, SK바이오랜드, 키다리스튜디오, 쎌바이오텍
  8. 하나금융투자, 원금보장형 파생결합사채에 투자하는 랩어카운트 내놔
  9. [실적발표] SPC삼립, 현대종합상사, 카페24, 티로보틱스
  10. 키움증권 목표주가 높아져, “증시 거래대금 증가의 수혜 가장 커”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