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 순이익 호조, 발행어음 향해 자기자본 4조 서두를까

윤준영 기자
2019-11-14 17:00:34
0
하나금융투자가 발행어음 사업자 대열에 동참할 수 있는 4조 원대 초대형 종합금융투자회사로 도약을 서두를까? 

14일 증권업 관계자의 말을 종합해보면 하나금융투자가 올해 꾸준히 순이익 규모를 늘릴 수 있었던 주요 배경으로 3조 원 대 자기자본을 기반으로 한 투자금융(IB) 경쟁력이 꼽힌다.
 
하나금융투자 순이익 호조, 발행어음 향해 자기자본 4조 서두를까

▲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대표이사 사장.


하나금융투자는 3분기 말 기준 누적 순이익이 2114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8.9% 늘었다.

대다수 증권사들이 주식시장 불확실성에 발목 잡혀 분기 순이익이 줄었지만 하나금융투자는 투자금융 및 자기자본투자 등에서 다각화를 꾀하며 ‘선방’을 넘어 ‘성공’을 거뒀다는 평가가 나온다.

하나금융투자는 올해 상반기 말 기준 투자금융부문에서 순이익 1059억 원을 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2% 증가했다.

전체 순이익에서 투자금융부문이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상반기 50.04%에서 51.61%로 소폭 확대됐다.

이에 따라 하나금융투자가 투자금융부문에 더욱 힘을 싣기 위해 현재 3조 원 대 수준인 자기자본을 조만간 4조 원 대 이상으로 불리는 데도 적극 나설지 주목된다. 

증권사가 자기자본 4조 원 이상의 초대형 종합금융투자사업자로 지정되면 발행어음사업을 벌일 수 있는 권한이 주어져 투자여력이 훨씬 커진다는 장점이 있다.

발행어음사업은 자기자본 4조 원 이상의 초대형 종합금융투자회사가 만기 1년 이내로 자체 신용에 따라 발행할 수 있는 어음이다. 자기자본의 200%까지 발행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어 대규모 자본이 필요한 투자금융사업의 ‘핵심사업’으로 꼽힌다.

현재 발행어음사업을 벌이고 있는 증권사는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KB증권 등 세 곳이다. 신한금융투자도 조만간 초대형 금융투자회사 인가를 신청하고 발행어음 사업자 대열에 동참할 계획을 세워뒀다. 

그동안 하나금융투자에 꾸준히 자금을 지원해 온 하나금융지주로서도 추가 지원을 놓고 부담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9월 말 기준 하나금융투자의 자기자본은 3조4298억 원으로 4조 원을 넘기기 위해서는 5700억 원가량이 필요하다. 

하나금융투자가 올해 순이익 2500억 원 정도를 낼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이를 모두 이익잉여금으로 돌리면 하나금융지주로선 3천억~4천억 원가량만 지원하면 된다. 

지난해 하나금융지주는 하나금융투자로부터 배당금 1505억 원을 받은 뒤 이를 포함해 1조2천억 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 바 있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하나금융지주 차원에서도 하나금융투자가 지원받은 금액으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는 만큼 추가 지원을 위한 명분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 시기를 놓고서는 확정짓기 어렵다는 시각이 많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자기자본 4조 원 이상을 달성해 초대형 종합금융투자회사가 되면 발행어음사업 등 여러 장점이 많다”면서도 “다만 구체적 유상증자 시기는 단정 짓기 어렵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하나금융투자 복합점포 3곳 열어, 이진국 “증권과 은행 협업 지속”
  2. 손해보험사 3분기 누적 순이익 2년째 감소, 자동차보험 손실 급증
  3. 은성수 윤석헌 신한금융 회장 선임 놓고 '온도차', 조용병 연임의 '복병'
  4. 삼성전자, QLEDTV 가격 내려 내년 1천만 대 출하 가능
  5. 한화손해보험 목표주가 하향, "손해율 높아져 내년 실적회복 쉽지않아"
  6. 삼성화재 목표주가 낮아져, "3분기 부진해 올해 순이익 후퇴 전망"
  7. 3분기 생명보험사 순이익 24.3% 줄어, 대형사와 외국계 보험사 급감
  8. 수원시장 염태영, 좋은 일자리 창출의 동력으로 지역 민간협치를 꼽다
  9. 광명시장 박승원, 민관 거버넌스로 원주민 재정착 돕는 도시재생 성과
  10. 청주시장 한범덕, 민관 거버넌스로 공원 일몰제 갈등해결 가능성 제시
TOP

인기기사

  1. 1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2. 2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3. 3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4. 4 중추신경계 치료제 잇단 성과, 에이비엘바이오 펩트론에도 기대 몰려
  5. 5 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