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 순이익 호조, 발행어음 향해 자기자본 4조 서두를까

윤준영 기자
2019-11-14 17:00:34
0
하나금융투자가 발행어음 사업자 대열에 동참할 수 있는 4조 원대 초대형 종합금융투자회사로 도약을 서두를까? 

14일 증권업 관계자의 말을 종합해보면 하나금융투자가 올해 꾸준히 순이익 규모를 늘릴 수 있었던 주요 배경으로 3조 원 대 자기자본을 기반으로 한 투자금융(IB) 경쟁력이 꼽힌다.
 
하나금융투자 순이익 호조, 발행어음 향해 자기자본 4조 서두를까

▲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대표이사 사장.


하나금융투자는 3분기 말 기준 누적 순이익이 2114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8.9% 늘었다.

대다수 증권사들이 주식시장 불확실성에 발목 잡혀 분기 순이익이 줄었지만 하나금융투자는 투자금융 및 자기자본투자 등에서 다각화를 꾀하며 ‘선방’을 넘어 ‘성공’을 거뒀다는 평가가 나온다.

하나금융투자는 올해 상반기 말 기준 투자금융부문에서 순이익 1059억 원을 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2% 증가했다.

전체 순이익에서 투자금융부문이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상반기 50.04%에서 51.61%로 소폭 확대됐다.

이에 따라 하나금융투자가 투자금융부문에 더욱 힘을 싣기 위해 현재 3조 원 대 수준인 자기자본을 조만간 4조 원 대 이상으로 불리는 데도 적극 나설지 주목된다. 

증권사가 자기자본 4조 원 이상의 초대형 종합금융투자사업자로 지정되면 발행어음사업을 벌일 수 있는 권한이 주어져 투자여력이 훨씬 커진다는 장점이 있다.

발행어음사업은 자기자본 4조 원 이상의 초대형 종합금융투자회사가 만기 1년 이내로 자체 신용에 따라 발행할 수 있는 어음이다. 자기자본의 200%까지 발행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어 대규모 자본이 필요한 투자금융사업의 ‘핵심사업’으로 꼽힌다.

현재 발행어음사업을 벌이고 있는 증권사는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KB증권 등 세 곳이다. 신한금융투자도 조만간 초대형 금융투자회사 인가를 신청하고 발행어음 사업자 대열에 동참할 계획을 세워뒀다. 

그동안 하나금융투자에 꾸준히 자금을 지원해 온 하나금융지주로서도 추가 지원을 놓고 부담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9월 말 기준 하나금융투자의 자기자본은 3조4298억 원으로 4조 원을 넘기기 위해서는 5700억 원가량이 필요하다. 

하나금융투자가 올해 순이익 2500억 원 정도를 낼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이를 모두 이익잉여금으로 돌리면 하나금융지주로선 3천억~4천억 원가량만 지원하면 된다. 

지난해 하나금융지주는 하나금융투자로부터 배당금 1505억 원을 받은 뒤 이를 포함해 1조2천억 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 바 있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하나금융지주 차원에서도 하나금융투자가 지원받은 금액으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는 만큼 추가 지원을 위한 명분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 시기를 놓고서는 확정짓기 어렵다는 시각이 많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자기자본 4조 원 이상을 달성해 초대형 종합금융투자회사가 되면 발행어음사업 등 여러 장점이 많다”면서도 “다만 구체적 유상증자 시기는 단정 짓기 어렵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하나금융투자, 해외선물 실전투자대회 열고 신규고객 이벤트도
  2. [실적발표] 티비에이치글로벌, 부국철강, 코리안리, 인터파크홀딩스
  3. [실적발표] 세아홀딩스, 케이엔제이, 삼천리자전거, 미래생명자원
  4. [실적발표] 비에이치아이, 파세코, 이지웰페어, 미투온, 한솔테크닉스
  5. [실적발표] DMS, 셀바스헬스케어, 에스티오, 네오셈, 미창석유공업
  6. [Who Is ?]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
  7. 메리츠화재 목표주가 낮아져, "위험손해율 급등해 수익성 나빠져"
  8. [오늘Who] 김정태, 더케이손해보험에 하나금융 디지털 실력 보여줄까
  9. [오늘Who] 마침내 웃은 이재웅, 박재욱에게 '타다' 마음편히 맡긴다
  10. 미래통합당 후유증 거센 하태경, 해운대갑 유영민과 재대결까지 먼 길
TOP

인기기사

  1. 1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캐나다 호주 해양일감 외나무다리 수주전
  2. 2 GS건설, 코로나19 접촉의심자 나와 일부 직원 재택근무 조치
  3. 3 에너토크 비에이치아이 보성파워텍 주가 초반 급등, 원전 수출 수혜
  4. 4 주택도시보증공사 심사기준 변경으로 둔촌주공 일반분양가 높아지나
  5. 5 [CEO&주가] 현대상선 흑자전환 길 찾다, 배재훈 주가 상승도 자신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