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삼성화재, 손해율 높아지고 사업비 지출 늘어 3분기 누적 순이익 급감

이현주 기자
2019-11-14   /  16:37:10
삼성화재가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과 사업비 지출 확대 등의 영향으로 3분기 누적 순이익이 대폭 줄었다.

삼성화재는 14일 공시를 통해 3분기 기준 누적 순이익 5859억 원으로 1년 전보다 35.1% 줄었다고 밝혔다.
 
삼성화재, 손해율 높아지고 사업비 지출 늘어 3분기 누적 순이익 급감

▲ 삼성화재 로고.


지난해 상반기 삼성전자 지분 매각이익으로 2600억 원을 얻은 데 따른 기저효과가 삼성화재 순이익 감소에 큰 영향을 미쳤다. 

기저효과를 제외하면 삼성화재의 3분기 기준 누적 세전순이익은 2018년 3분기보다 24.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이 상승하고 일반보험에서 일회성 손실이 발생한 데 영향을 받았다”며 “장기보험의 매출 확대로 사업비 지출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3분기 누적 원수보험료(매출)은 14조1109억 원으로 1년 전보다 3% 증가했다.

보험종목별로 살펴보면 자동차보험 7.6%, 일반보험 4.6%, 장기보험 1.1% 등 모든 사업부문에서 원수보험료가 1년 전보다 소폭 늘었다.

보험영업 효율을 판단하는 합산비율은 104.9%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포인트 높아졌다. 합산비율은 손해율과 사업비율을 합한 값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이 기사는 꼭!

  1. [실적발표] 세아베스틸, 그린플러스, 파인테크닉스, 빅텍
  2. 미래에셋대우, 모든 부분 고른 성장으로 2분기 실적 신기록 세워
  3. NHN 주식 매수의견 유지, “새 모바일게임 출시로 실적개선 예상”
  4. 롯데손해보험 상반기 순이익 급증, 보장성보험 판매 늘고 손해율 개선
  5. KT, 기업 사이 거래사업 호조와 비용통제로 2분기 영업이익 대폭 늘어
  6. [실적발표] 롯데정보통신, 원익홀딩스, 인크로스, 테고사이언스
  7. 대한항공, 화물수송 호조로 코로나19에도 2분기 '기적 같은' 흑자
  8. 한화시스템, 방산과 ICT부문 다 부진해 2분기 영업이익 대폭 후퇴
  9. GS, 정유계열사 GS칼텍스 적자로 2분기 영업이익 급감
  10. SKC, 2차전지소재와 화학사업 호조로 2분기 영업이익 대폭 늘어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