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파생상품 손실 대응해 '고난도 투자상품' 관리 강화

김용원 기자
2019-11-14 16:23:00
0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S·DLF) 손실에 대응해 사모펀드 투자규제 등 소비자 보호를 위한 강도 높은 대책을 내놓았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14일 ‘고위험 금융상품 투자자 보호 강화를 위한 종합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금융당국, 파생상품 손실 대응해 '고난도 투자상품' 관리 강화

▲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로고.


고위험 금융상품에서 투자자들이 대규모 손실을 보는 일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은행과 사모펀드를 대상으로 한 규제를 대폭 강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금융당국은 최근 발생한 파생상품 손실로 상품 규제와 투자자 보호 측면에서 문제점이 불거졌다며 그동안 취약했던 부분의 제도를 보완하기로 했다.

상품구조가 복잡하고 위험성이 높은 투자상품군을 ‘고난도 금융투자상품’으로 분류해 관리하고 일반투자자에 판매할 때 녹취와 숙려기간 부여를 의무화하는 보호장치 도입이 추진된다.

이런 상품을 판매할 수 있는 인력도 파생상품 투자 권유 자문인력 자격을 갖춘 인물로 제한되며 은행에서는 고난도 금융투자상품으로 분류된 상품을 판매할 수 없게 된다.

투자상품 판매회사가 고난도 금융투자상품을 판매하려면 대표이사 확인과 이사회 의결절차도 거쳐야 한다.

일반투자자가 사모펀드에 투자할 수 있는 최소 투자금액도 기존 1억 원에서 3억 원으로 상향된다. 충분한 위험 감수능력을 갖춘 투자자를 선별하기 위한 조치다.

금융회사는 투자상품 판매와 관련한 자료를 10년 동안 보관해 투자자가 요청하면 제출할 수 있도록 해야 하고 투자자성향 분류 현황도 더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

금융당국은 투자자성향 분류를 조작하거나 대신 기재하는 등 불완전판매를 유도하는 행위에 엄중한 제재조치도 내리기로 했다.

상품 설계와 판매 과정에서 내부통제 등에 문제가 드러나면 경영진에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하는 제도의 법제화도 추진된다.

금융당국은 금융소비자법을 강화해 금융회사의 불완전판매와 관련한 제재를 강화하고 관리감독 업무도 지금보다 더 철저하게 실행하기로 했다.

파생상품 사태에 연루된 금융회사와 경영진을 상대로 한 제재조치 수위 등은 발표되지 않았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융위 등 관련기관과 협의 및 법률적 검토 등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금융회사 제재와 관련한 내용을 확정하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보험회사 주택담보대출 잔액 줄어, 주택거래 감소와 규제 강화 영향
  2. 금감원, 은행과 정부기관 사칭한 불법대출 문자메시지 주의 당부
  3. 손해보험사 3분기 누적 순이익 2년째 감소, 자동차보험 손실 급증
  4. 은성수 윤석헌 신한금융 회장 선임 놓고 '온도차', 조용병 연임의 '복병'
  5. 윤석헌, 금감원과 외국계 금융사와 간담회에서 “소비자 보호 힘써야”
  6. 오픈뱅킹 시범운영 한 달 만에 239만 명 가입, 18일 공식 출시
  7. 3분기 생명보험사 순이익 24.3% 줄어, 대형사와 외국계 보험사 급감
  8.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9.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10.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TOP

인기기사

  1. 1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2. 2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3. 3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4. 4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5. 5 [Who Is ?] 구자엽 LS전선 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