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 인도네시아 정부 요청으로 현지에서 단독 전시행사 열어

강용규 기자
2019-11-14 16:17:09
0
두산그룹, 인도네시아 정부 요청으로 현지에서 단독 전시행사 열어

▲ 1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두산 테크데이'에서 이현순 두산그룹 기술담당 부회장(오른쪽 2번째)과 리드완 자말루딘 인도네시아 해양조정부 차관(오른쪽 4번째)이 두산산업차량의 제품 홍보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두산>

두산그룹이 인도네시아 정부의 요청을 받아 현지에서 단독으로 전시행사를 열었다.

두산그룹 지주사 격인 두산은 1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위치한 과학기술청의 전시공간에서 두산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두산로보틱스 등 주요 계열사들과 함께 ‘두산 테크데이’를 개최했다.

이현순 두산그룹 기술담당 부회장을 필두로 한 두산그룹 관계자들뿐만 아니라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대사와 리드완 자말루딘 인도네시아 해양조정부 차관 등 현지의 고위급 인사들, 현지 투자회사 및 사업 파트너 등 200여 명이 행사에 참석했다.

특정 기업이 인도네시아 정부의 요청과 지원을 받아 단독으로 전시회를 여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두산은 설명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테크데이에서 디젤엔진과 후처리부품 등을 전시하고 현지 엔진회사들과 함께 추진하고 있는 ‘국영 엔진 생산을 위한 협력 프로젝트(Indonesian National Engine Manufacturing Project)’를 소개했다.

바이오디젤 적용이 확대되는 추세와 관련한 대응방안, 엔진 및 후처리기술 등을 다루는 기술 세미나도 열었다. 미래형 건설현장 구현 프로젝트 '콘셉트 엑스(Concept-X)'도 소개했다.

두산중공업은 EPC(일괄도급)사업과 발전기자재를 홍보하는 한편 가스터빈 등 신제품의 기술도 소개했다.

두산로보틱스는 협동로봇, 두산산업차량은 지게차,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은 수소연료전지 드론 등 기타 계열사들도 주요 제품의 라인업을 선보이며 홍보활동을 펼쳤다.

두산은 이번 단독 전시회 개최가 인도네시아시장에서 사업을 하며 쌓아온 신뢰의 결실이라고 설명했다.

두산중공업은 2007년 인도네시아 발전시장에 처음 진출했고 올해 9월 인도네시아 전력공사와 팔루3 화력발전소에 설비를 공급하는 1200억 원 규모의 계약을 맺는 등 꾸준히 발전설비 공급계약을 수주했다.

두산그룹차원에서는 인도네시아와 협력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기술 전수 및 엔지니어 교육 프로그램의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지주사 격인 두산은 지난해 인도네시아 지진 피해 복구를 위해 100만 달러치 장비를 지원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이번 두산 테크데이는 인도네시아 정부의 적극적 지원과 관심 속에 두산의 기술력을 알린 특별한 행사”라며 “이를 계기로 현지에서 사업기회를 확대하는 한편 사업 네트워크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두산, 두산메카텍 지분 전량을 두산중공업에 현물출자하기로
  2. 두산중공업, 두산에게 두산메카텍 주식을 현물출자 받는 유상증자
  3. 쿠팡 최고재무관리자로 알베르토 포나로 영입, 김범석 "쿠팡에 도움"
  4. 정영채, 중국 금융개방 노려 NH투자증권 합작증권사 설립 서둘러
  5. [Who Is ?] 조웅기 미래에셋대우 대표이사 부회장
  6. 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 올해 안에 완제기 수출성과 내기 전력투구
  7. 디지털로 무장된 허태수, 허창수 이어 새 GS그룹 회장으로 선택되다
  8.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9.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10.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TOP

인기기사

  1. 1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2. 2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3. 3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4. 4 중추신경계 치료제 잇단 성과, 에이비엘바이오 펩트론에도 기대 몰려
  5. 5 [12월1주차] 비즈니스피플 주간 임원인사 동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