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투자자가 짠 알고리즘으로 해외선물 거래서비스 내놔

이현주 기자
2019-11-14 15:59:02
0
미래에셋대우에서 해외선물 투자자들이 직접 짠 투자 알고리즘으로 거래할 수 있는 해외선물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서비스를 내놨다.

미래에셋대우는 카이로스 API플랫폼을 활용해 개인화된 투자전략을 구현할 수 있는 서비스인 ‘해외선물 API 스퀘어’를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 투자자가 짠 알고리즘으로 해외선물 거래서비스 내놔

▲ 미래에셋대우 로고.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는 운영체제와 응용프로그램 사이의 통신에 사용되는 언어나 메시지 형식을 뜻한다.

이 서비스를 활용해 거래하면 일일이 투자상품을 검색하거나 매매하지 않아도 투자자들이 미리 만들어 놓은 알고리즘에 따라 투자상품 선택, 매수 및 매도 주문을 할 수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번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알고리즘 제작에 어려움을 겪는 투자자들에게 무상으로 API 개발 등을 지원해주는 서비스도 제공하기로 했다.

윤상화 미래에셋대우 디지털Biz본부장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시대를 맞아 투자자가 직접 나서지 않아도 특정 알고리즘에 따라 시스템이 스스로 거래할 수 있는 시장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며 “미래에셋대우는 앞으로 해외선물 이외에도 국내외 주식, 국내 파생 상품 등으로 서비스영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김범수 이해진, 카카오 네이버의 IT업계 뛰어넘을 동맹군 확보 경쟁
  2. 미래에셋대우 기업혁신대상 대통령상 받아, 최현만 “글로벌사업 혁신”
  3. 박현주, 미래에셋자산운용 앞세워 일본 인도에서 사업영토 넓힌다
  4. 미래에셋대우, '마중가타워' 재매각 지연에 해외투자 명성 흠집나나
  5. CJCGV 주식 매수의견 유지, "외부자금 유치로 재무구조 개선 가능"
  6. 미래에셋대우, 다이렉트 전용 주가연계증권 가입 이벤트
  7.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8. 상장폐지 벗어난 경남제약, 방탄소년단 모델로 레모나 해외진출 잰걸음
  9. 중앙백신 플럼라인생명과학, 동물감염병 연구정책에 신사업 추진 탄력
  10. 김우중이 남긴 마지막 숙제 대우건설, '분리매각'해 새 주인 찾을까
TOP

인기기사

  1. 1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2. 2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