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은 검찰개혁 원하지 않아, 검찰개혁은 시위 떠난 화살”

이상호 기자
2019-11-14 12:09:30
0
이인영 “한국당은 검찰개혁 원하지 않아, 검찰개혁은 시위 떠난 화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 첫 번째)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검찰개혁 추진상황 점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가운데는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의장, 맨 오른쪽은 김오수 법무부 차관.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의 힘빼기에도 검찰개혁을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검찰개혁 추진상황 점검회의’에 참석해 “국회 차원의 검찰개혁 입법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며 “제1야당은 아직도 ‘개혁 힘빼기’에 미련을 버리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개혁은 시위를 떠난 화살과 같다”며 “돌이킬 수도, 방향을 바꿀 수도, 속도를 늦출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법무부를 향해서는 조속한 개혁조치 추진을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사건배당 시스템 등 핵심적 권고안이 나왔으나 법무부의 이행이 늦는다는 지적이 나온다”며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법무부가 할 수 있는 개혁조치를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법무부 장관의 직무를 대행하는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참석해 검찰의 직접수사부서 추가 축소 등 검찰개혁방안을 제시했다.

검찰이 이미 특별수사부 4곳을 폐지했으나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부 4곳 가운데 2곳,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부 2곳, 일부 검찰청의 공공수사부·강력부·외사부 등 직접수사가 가능한 37곳 부서를 추가적으로 폐지한다는 것이다.

김 차관은 수사부서 축소 외에도 수사관행 개선을 위해 개정한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과 인권보호 수사규칙의 실효성 확보, 조직과 실적 위주인 검찰문화를 민주적이고 국민 중심으로 정립, 공정한 인사제도 마련 등 검찰개혁방안도 제시하며 관련 내용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장관이 공석이지만 검찰개혁 과제의 완수를 위해 법무부 실무회의를 매주 월요일에 열고 연내 개혁과제 이행을 철저히 검토하고 있다”며 “국민이 바라는 검찰개혁을 중단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해찬 “국회에서 13일 중으로 패스트트랙 처리, 언제든 대화 가능”
  2. 이인영 “국회의장에 13일 본회의 요청, 개혁법안 민생법안 처리한다”
  3. 청와대,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요청서 국회에 제출
  4. 이인영 “임시국회에 신속처리안건 일괄상정, 대화는 끝까지 계속”
  5.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오신환 “예산안 10일 중 처리 어려울 듯”
  6. 이인영 “한국당 새 원내대표와 법안 처리 위해 최선을 다해 대화"
  7. 문재인 지지율 47.5%로 제자리, 하명수사 논란과 국회마비 영향 팽팽
  8. [Who Is ?] 문재인 대통령
  9. [오늘Who] 예산안 완패한 심재철, 한국당 강경 분위기에 협상력 실종
  10. 코스맥스엔비티 넥스트BT, 건강기능식품 지원정책에 성장기회 잡아
TOP

인기기사

  1. 1 이마트 '가격 중간은 없다', 정용진 '유통실험' 내년에도 계속 간다
  2. 2 남매경영 4년 신세계에 이익 따라잡힌 이마트, 정용진 명예회복 별러
  3. 3 한상윤, BMW코리아 하이브리드 '5시리즈'로 '불자동차' 오명 벗는다
  4. 4 구본능 구본준, 구자경 이어 LG그룹 총수일가 구심점 역할 누가 맡나
  5. 5 벤츠코리아,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해 수입차 강자 굳히기 총력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