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무디스와 피치로부터 재무건전성 '안정적' 인정받아

고두형 기자
2019-11-14 11:58:55
0
교보생명이 세계적 신용평가회사로부터 탄탄한 재무 건전성을 인정받았다.

교보생명은 신용평가회사 무디스와 피치로부터 각각 A1, A+ 등급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교보생명, 무디스와 피치로부터 재무건전성 '안정적' 인정받아

▲ 교보생명 로고.


무디스와 피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와 함께 세계 3대 신용평가회사로 꼽힌다.

교보생명은 무디스로부터 A1(안정적) 신용등급을 획득했다. 2015년 생명보험사 가운데 처음으로 ‘A1등급’을 받은 뒤 5년 연속 신용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무디스는 보험사의 수익성과 재무 건전성, 위험 관리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보험금 지급능력 평가(IFSR)’를 통해 신용등급을 매겼다. 

A1등급은 21개 신용등급 가운데 다섯 번째로 높은 등급이다.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도 A1 등급이다.

국내에서는 정부의 지급보증을 받는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NH농협은행 등이 A1 등급을 받았다.

무디스는 “A1등급은 교보생명의 사업건전성, 탄탄한 자본적정성과 낮은 재무 레버리지 비율을 반영한 것”이라며 “우수한 영업력과 다각화된 영업채널도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피치는 교보생명에 A+(안정적) 신용등급을 부여했다. 2013년 국내 생명보험사 가운데 처음으로 ‘A+등급’을 받은 뒤 7년 연속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해외 신용평가사로부터 높은 신용등급을 획득한 것은 안정적 재무구조와 위험 관리역량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원칙에 따른 영업활동, 적극적 시장 대응과 신규 투자처 발굴을 통해 꾸준히 수익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대산신용호기념사업회, 보험 전공 대학원생 대상 장학생 모집
  2. 토스 신용조회서비스 사용자 1천만 넘어서, 이승건 “업계 최초”
  3.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4. 미래에셋대우, '마중가타워' 재매각 지연에 해외투자 명성 흠집나나
  5. 현대카드 상장 앞두고 악재 투성이, 정태영 기업가치 높일 복안 있나
  6. JB금융지주 내실 다진 김기홍, 인수합병으로 해외진출 전환 채비
  7.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8.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9.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10. 택시기사 앞에서 한없이 낮아지는 국회의원, 타다는 총선 희생양인가
TOP

인기기사

  1. 1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2. 2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3. 3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4. 4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5. 5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