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교보생명, 무디스와 피치로부터 재무건전성 '안정적' 인정받아

고두형 기자
2019-11-14   /  11:58:55
교보생명이 세계적 신용평가회사로부터 탄탄한 재무 건전성을 인정받았다.

교보생명은 신용평가회사 무디스와 피치로부터 각각 A1, A+ 등급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교보생명, 무디스와 피치로부터 재무건전성 '안정적' 인정받아

▲ 교보생명 로고.


무디스와 피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와 함께 세계 3대 신용평가회사로 꼽힌다.

교보생명은 무디스로부터 A1(안정적) 신용등급을 획득했다. 2015년 생명보험사 가운데 처음으로 ‘A1등급’을 받은 뒤 5년 연속 신용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무디스는 보험사의 수익성과 재무 건전성, 위험 관리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보험금 지급능력 평가(IFSR)’를 통해 신용등급을 매겼다. 

A1등급은 21개 신용등급 가운데 다섯 번째로 높은 등급이다.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도 A1 등급이다.

국내에서는 정부의 지급보증을 받는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NH농협은행 등이 A1 등급을 받았다.

무디스는 “A1등급은 교보생명의 사업건전성, 탄탄한 자본적정성과 낮은 재무 레버리지 비율을 반영한 것”이라며 “우수한 영업력과 다각화된 영업채널도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피치는 교보생명에 A+(안정적) 신용등급을 부여했다. 2013년 국내 생명보험사 가운데 처음으로 ‘A+등급’을 받은 뒤 7년 연속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해외 신용평가사로부터 높은 신용등급을 획득한 것은 안정적 재무구조와 위험 관리역량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원칙에 따른 영업활동, 적극적 시장 대응과 신규 투자처 발굴을 통해 꾸준히 수익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이 기사는 꼭!

  1. 금융당국, 금융그룹 6곳 대상으로 내부통제 주제 온라인연수 진행
  2. 무디스 “한국은행 저금리기조 장기화로 은행들 수익성 압박 커져”
  3. 현대중공업그룹 권오갑 유진그룹 유경선, 두산인프라코어 살 이유 있다
  4. 포브스 “테슬라의 S&P500지수 편입 감안해도 주가는 너무 고평가"
  5. 대상 바이오소재사업 초라해져, 임정배 '빠른 물고기 전략'도 힘 못 써
  6. 비트코인 '디지털 금' 자리매김 시기상조인가, 시세 전망도 갈팡지팡
  7. 조양래 성년후견 신청한 조희경 "조현범 비밀작전하듯 주식 매매"
  8. [채널Who] 커리어케어 좌담, 변호사가 말하는 직업의 환상과 현실
  9. [채널Who] CJ제일제당 주가 코로나19 승자, 강신호 미국 공략 더 강화
  10. 정의선시대 연말 임원인사,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대표 거취 주목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