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메디톡스 보툴리눔톡신 중국 진출 가능성은 여전히 유효"

나병현 기자
2019-11-14   /  11:19:28
메디톡스가 보툴리눔톡신 ‘뉴로녹스’를 중국에 출시할 가능성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나관준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4일 “메디톡스는 보툴리눔톡신 수출 부진과 소송비용 증가, 중국 허가지연 등의 문제로 현재 주가가 역사적 저점 수준에 머물러 있다”며 “하지만 보툴리눔톡신의 중국 허가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바라봤다.
 
"메디톡스 보툴리눔톡신 중국 진출 가능성은 여전히 유효"

▲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이사.


메디톡스는 보툴리눔톡신 뉴로녹스의 중국 출시가 지연되고 있다.

중국 약품심사평가센터(CDE) 홈페이지에 표기된 메디톡스의 뉴로녹스의 허가 진행 상태는 11일 ‘심사완성’에서 ‘심사대기’로 후퇴했다.

이에 따라 뉴로녹스의 중국 품목허가 예상시점은 올해 4분기에서 2020년 1분기로 조정됐다. 

승인시점이 당초 예상보다 연기되는 것이지만 품목허가 거절이 아닌 심사단계로 반려이기 때문에 뉴로녹스가 중국에 허가를 받을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뉴로녹스의 중국 판매를 담당하게 될 블루미지바이오텍은 11월6일 중국 상하이 커촹판(과학혁신판)에 상장했다. 상장 첫 날 주가는 발행가 대비 78.1% 상승 마감하면서 상장 당일 시가총액 약 6조9400억 원 보였다.

메디톡스는 블루미지바이오텍의 우수한 마케팅 채널을 바탕으로 뉴로녹스의 중국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 연구원은 “메디톡스 올해 이보나 나쁠 순 없을 만큼의 연이은 악재를 겪었지만 2020년에는 실적 반등의 서막이 오를 것”이라며 “결국 뉴로녹스의 중국승인 시점이 메디톡스의 실적과 주가 반등시점을 결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이 기사는 꼭!

  1. 바이오주 방향 못 잡아, 오스코텍 제넥신 급등하고 휴젤 급락
  2. 메디톡스 주가 장중 대폭 올라, 코로나19 백신 임상1상 안전성 확인
  3. 엔비디아 창업주 젠슨 황, ARM 인수해 반도체업계 판도 바꿀까
  4. 르노삼성차, 수출물량 확보 들어 노조에 올해도 임금동결 설득할까
  5. 수주가뭄 조선3사 LNG운반선 발주 물꼬 터져, 하반기 대거 수주 기대
  6. 동부건설 시공능력평가 15계단 뛰어, 허상희 해외사업 확대 바라봐
  7. 삼성전자 목표주가 높아져, "모바일과 디스플레이 3분기 성수기 진입"
  8. 퀄컴, 애플 5G칩 탑재 아이폰12 출시 9월 뒤로 늦어질 가능성 암시
  9. 대림건설, 대림산업 등에 업고 도시정비사업 신흥강자로 떠오르나
  10. 아시아나항공 매각 무산으로 기울어, 책임전가 지리한 소송전 불가피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