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외형 성장전략의 성패는 위험손해율 관리에 달려

이현주 기자
2019-11-14 11:16:30
0
메리츠화재가 위험손해율을 안정적으로 관리해야 외형 성장에 성공할 수 있을 것으로 파악됐다.

강승건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14일 “메리츠화재의 외형 성장전략 성공 여부는 위험손해율 관리에서 결정된다”며 “위험손해율이 상승한다고 해도 보험료증가율보다는 낮아야 한다”고 분석했다.
 
메리츠화재, 외형 성장전략의 성패는 위험손해율 관리에 달려

▲ 김용범 메리츠화재 대표이사 부회장.


메리츠화재의 3분기 장기 위험손해율은 95.3%로 1년 전보다 13.7%포인트 올랐다. 상위 5개 손해보험회사와 비교해 가장 높은 수준이다.

손해율과 사업비율 상승으로 3분기 기준 합산비율은 113.2%까지 상승했다.

다만 상위 5개 손해보험회사 가운데 유일하게 1년 전보다 순이익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메리츠화재는 3분기 별도기준으로 순이익 766억 원을 내 2018년 3분기보다 3.8% 늘었다.

 2019년 별도기준으로 순이익 2670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보다 2.7%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화재 장기인보험 1위 수성, 최영무 법인보험대리점과 손 더 잡아
  2. [채널Who] 코로나19시대 증시의 개미, 버텨야 할 곳과 물러나야 할 곳
  3. 남부발전, 신세종복합화력발전소 주민 반발에 제때 착공 쉽지 않아
  4. 대우조선해양 주식 매수의견 유지, "LNG추진선박 발주속도 빨라져"
  5. 현대차, 고수익 차량 판매비중 높아져 4분기 뒤 수익성 좋아져
  6. 현대건설 스마트건설 강화, 박동욱 '사망사고 제로' 의지도 함께 담겨
  7. [오늘Who] 김현수, 파미셀 두 번째 줄기세포치료제 상용화에 다가서
  8. 위더스제약 3일 코스닥 상장, SK바이오팜 바통 이어받을지 시선몰려
  9. [오늘Who] 전승호, 대웅제약의 '앨러간 도전' 야심찬 꿈 물거품 위기
  10. 한국전력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전기요금 개편논의 하반기 구체화”
TOP

인기기사

  1. 1 조사기관 “애플, 자체설계 반도체를 TSMC에서 100달러 이하로 양산”
  2. 2 [Who Is ?] 구광모 LG그룹 회장
  3. 3 김현미 은성수 이동걸에 둘러싸인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결단할 시간
  4. 4 신풍제약 주가 장중 급등,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병원 늘어
  5. 5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신사업 순항하고 카카오게임즈 상장 기대"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