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모든 주식의 상환권 없애, 이승건 "자본 안전성 높여 금융혁신"

감병근 기자
2019-11-14 11:06:23
0
모바일금융 플랫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자본 안정성을 강화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13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주주 전원의 동의를 얻어 기존에 발행된 상환전환우선주 (RCPS) 전량을 전환우선주(CPS)로 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토스 모든 주식의 상환권 없애, 이승건 "자본 안전성 높여 금융혁신"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이사.


상환전환우선주는 일정 조건에서 투자자가 상환권을 행사할 수 있는 주식이다. 

이번 주식 전환으로 비바리퍼블리카 주주들은 상환권 대신 보통주로 전환할 수 있는 권리만 부여된 전환우선주만 보유하게 된다. 

전환우선주는 일반회계기준(K-GAAP)과 국제회계기준(IFRS)에서 자본으로 인식된다.

비바리퍼블리카는 2013년 법인 설립 이후 현재까지 약 3천억 원 규모의 자본을 여러 벤처캐피털로부터 대부분 상환전환우선주 발행을 통해 조달했다. 

이는 스타트업의 보편적 자본 조달방식 가운데 하나지만 제3인터넷전문은행 및 증권사 설립 추진 등을 위해 자본 안정성을 더욱 강화하고자 주식 전환을 추진했다고 비바리퍼블리카는 설명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주요 주주인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클라이너퍼킨스, 페이팔, 세콰이어차이나 등이 토스의 은행 및 증권업 진출을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이사는 "토스의 모든 주주는 토스의 비전과 사업에 관해 오랫동안 깊은 신뢰를 바탕으로 전폭적 지지를 해왔다”며 “모든 투자자가 다른 조건 없이 상환권을 포기하는 과감한 결정을 한 것 역시 큰 신뢰를 바탕으로 이뤄진 것으로 자본안정성 이슈를 일단락하고 토스가 금융혁신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승건, 토스 특유의 '사일로' 조직으로 핀테크 변화에 민첩대응
  2. 토스 신용조회서비스 사용자 1천만 넘어서, 이승건 “업계 최초”
  3. 위메프 하반기에만 3700억 투자유치, 박은상 "이커머스 주도권 강화"
  4.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5. 박한우, 기아차 인도공장 준공식에서 "내년은 신차 앞세워 도약"
  6. [Who Is ?]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이사
  7. [오늘Who] 케이뱅크 KT의 자본확충 험난, 심성훈 행장 연임 ‘안갯속’
  8. 문재인 지지율 48.6%로 올라, 진보층과 40대 이하 핵심 지지층 결집
  9. 이낙연 황교안, 대선주자 운명 걸고 총선에서 정면대결 펼친다
  10. 여의도 귀환 노리는 홍준표 오세훈, 친황체제에서 한국당 공천받을까
TOP

인기기사

  1. 1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2. 2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3. 3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승계, 아시아나항공 매각 복병되나
  4. 4 헬릭스미스, 루게릭병 예방과 치료용 조성물로 유럽에서 특허 따내
  5. 5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경북 신공항 속도전 기대하지만 어려움 여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