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우 주식 매수의견 유지, "고정비 부담 꾸준히 줄어 수익성 개선"

나병현 기자
2019-11-14 09:22:19
0
연우 주식을 사도 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화장품용기 제조기업인 연우는 안정적 수주와 함께 외주가공비, 인건비 절약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할 것으로 전망됐다.
 
연우 주식 매수의견 유지, "고정비 부담 꾸준히 줄어 수익성 개선"

▲ 기중현 연우 대표이사.


이선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14일 연우 목표주가를 2만7천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13일 연우 주가는 2만32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 연구원은 “연우는 3분기 꾸준한 내수 회복세와 함께 기존 고객사 위주의 수출물량 증가로 안정적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개선이 돋보였다”며 “앞으로 물류 자동화시스템 안정화와 생산인력 운영 효율화로 수익성 개선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우는 화장품 포장재, 포장용 플라스틱 성형용기 등을 제조한다.

연우는 3분기 계절적 비수기에도 불구하고 대형 고객사를 위주로 안정적으로 성장했다. 중국 법인은 연간 수주규모를 120억 원 정도로 유지하고 3분기 매출 17억 원을 보였다. 

앞으로 추가 성장은 중국 법인의 가동률을 얼마나 빠르게 올릴 수 있느냐에 달려있다. 중국 법인의 최대 생산량 규모는 금액기준으로 200억 원으로 추산된다. 

연우는 중국 대형 고객사인 ‘프로야’의 화장품용기를 생산하고 있으며 글로벌 고객사의 생활용품용기 시범생산에 들어갔다.

연우는 올해부터 물류 자동화와 인건비 구조 효율화를 통해 고정비 부담을 지속적으로 줄이고 있다. 3분기 매출 대비 외주가공비 비중은 42.6%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포인트 감소했다.

이 연구원은 “향후 장기 성장동력 확보 차원에서 연우가 고객사 운영상품 수(SKU)를 확대하고 친환경용기 개발에 따른 제품군을 확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코오롱글로벌, 춘천과 홍천에서 ‘중국복합문화타운’ 프로젝트 시작
  2. KB증권, 중국동방항공의 3천억 규모 채권 발행 주관해 성공
  3. 신세계디에프, '5억불 수출의 탑'을 국내 면세업계 처음으로 받아
  4.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5. 휴메딕스, 중국에서 필러제품군 확대해 시장 영향력 키워
  6. "HDC아이콘트롤스 주가 상승 가능", 아시아나항공도 고객 확보 기대
  7. “신세계인터내셔날 주가 상승 가능”, 화장품에서 브랜드 확장 계속
  8. [오늘Who] 홍남기 경제부총리 1년, 낮은 경제성장률의 명예회복 별러
  9. [Who Is ?] 구본걸 LF 대표이사 회장
  10. 코오롱글로텍 대표에 김영범, 플라스틱 방민수, 머티리얼 김철수
TOP

인기기사

  1. 1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승계, 아시아나항공 매각 복병되나
  2. 2 헬릭스미스, 루게릭병 예방과 치료용 조성물로 유럽에서 특허 따내
  3. 3 [Who Is ?] 이배수 한국전력기술 대표이사 사장
  4. 4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5. 5 우리금융그룹 우리은행부터 인사 개막, 손태승 연임은 내년 초 윤곽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