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올라, 낙관적 세계경기 전망에 힘받아

차화영 기자
2019-11-14 09:19:50
0
국제유가가 올랐다. 

석유수출국기구와 미국 연방준비제도에서 낙관적 경기 전망이 나와 유가가 힘을 받았다. 
 
국제유가 올라, 낙관적 세계경기 전망에 힘받아

▲ 13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6%(0.32달러) 오른 57.1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13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6%(0.32달러) 오른 57.1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2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전날보다 0.50%(0.31달러) 상승한 62.37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 사무총장이 세계경기 침체 조짐이 없고 2020년 미국의 셰일가스 생산량이 예상치보다 적게 늘어날 것이라고 발표한 데 영향을 받아 상승했다”고 바라봤다. 

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우호적 경기 전망을 내놓은 점도 유가상승 요인으로 꼽았다. 

파월 미국 연준 의장은 이날 상·하원 합동경제위원회에 출석해 “기본적 경기 전망은 우호적”이라며 당분간 금리를 동결하고 경기 흐름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6월 소비자물가상승률 0.0%로 보합, 5월 마이너스에서 반전
  2. 국제유가 올라, 미국과 중국에서 원유 수요 회복 기대 퍼져
  3. 주유소 휘발유 가격 6주째 올라, 리터당 전국 평균 1355.4원
  4. 국제유가 올라, 미국 고용지표 개선에 경기회복 기대감 생겨
  5. 국제유가 방향 못 잡아, 코로나19 재확산에 경기 불확실성 우려
  6. 국제유가 하락,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산유국 감산량 축소 전망도
  7. 뉴욕증시 3대 지수 올라, 보잉 737맥스 비행시험에 주택매매도 늘어
  8. 국제유가 상승, 미국 원유 재고 줄고 중국 경기회복 기대
  9. [채널Who] 코로나19시대 증시의 개미, 버텨야 할 곳과 물러나야 할 곳
  10. SK이노베이션 목표주가 높아져, "원유 재고손살 줄고 정유마진 개선"
TOP

인기기사

  1. 1 박남춘, 셀트리온과 손잡고 인천을 바이오산업 메카로 만들기 힘내
  2. 2 SK바이오팜 이어 SK아이이테크놀로지 주목, 김신 SK증권도 기대 부풀어
  3. 3 정의선 쉼없는 외부 인재영입, 현대차 사업체질을 어느덧 바꿔놓다
  4. 4 SK바이오팜 주식에 개미 몰려들어, 삼성바이오로직스 학습효과인가
  5. 5 [Who Is ?] 구광모 LG그룹 회장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